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36억 스마트폰 인류 사로잡는 방법은 '킬러 콘텐츠'"
출처=전경련국제경영원 제공

전경련국제경영원은 14일 제378회 IMI조찬경연의 연사로 성균관대 최재붕 교수를 초청했다고 밝혔다.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는 '새로운 문명의 축, 포노 사피엔스'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스마트폰을 쓰는 36억명의 새로운 인류가 가져온 시장의 변화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과 같은 디지털 플랫폼 산업의 폭발적 성장이 그 대표적인 예이며, 이러한 시장 혁명의 트렌드에서 우리 기업의 생존전략 세 가지로 킬러 콘텐츠, 디지털 플랫폼 그리고 미디어 마케팅을 꼽았다. 

최 교수는 대한민국이 이루어낸 경제 성장의 힘을 근간으로 이제는 디지털 신문명을 정확히 이해하고 이에 맞는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을 재편할 것을 주문했다. 

디지털 문명을 이용하는 신인류, 포노 사피엔스라는 용어는 2015년 3월,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지혜가 있는 인간'이라는 의미의 호포 사피엔스에 빗대어 포노 사피엔스(지혜가 있는 폰을 쓰는 인간)라고 부른 데서 등장했다. 

최 교수는 "대한민국 50년을 이끌어온 기존 기업들이 포노 사피엔스가 이끄는 디지털 신문명을 받아들이며 이제 어떤 준비를 시작해야 할지 그 방향을 생각해보고 기업의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특히 기업 중심의 브랜드 경영에서 벗어나 소비자 중심의 생태계 구축 경영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1986년 시작된 전경련 IMI 조찬경연은 매월 500여명의 CEO 및 임원을 대상으로 급변하는 국내외 경영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대한민국 대표 월례조찬모임이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폰#킬러콘텐츠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