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아침 거르거나 밥 대신 빵으로…쌀 소비 10년간 연 1.9%씩 감소
그래픽은 지난 1월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양곡 소비량 조사 결과'에 따른 지난해 국민 한 사람당 하루 평균 쌀 소비량.(뉴시스)

앞으로 쌀 소비가 더욱 줄어들어 매해 수십만t이 과잉 생산되리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이 13일 쌀 생산과 소비 측면을 분석한 결과, 1인당 쌀 소비량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9%씩 감소할 것으로 밝혔다.

농경연은 “1980년부터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한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지금도 감소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며 “1인당 쌀 소비량은 1970년 136.4㎏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이후 1980년부터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쌀 소비 감소 원인으로 아침밥을 꼽았다. 점심·저녁의 쌀 소비량 감소율은 3%대에 그쳤지만, 아침 소비량 감소율은 6.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는 아침 식사를 아예 거르거나, 챙겨 먹더라도 쌀 대신 다른 먹거리를 찾는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특히 10∼40대 아침 쌀 소비량 감소율은 점심·저녁의 2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다만, 가공용 쌀 소비가 연평균 3%씩 늘어나고 있어 전체 쌀 소비량 감소세를 그나마 완화했다.

이 같은 전망과 개선 방안은 농경원이 최근 발간한 ‘소비 변화에 대응한 식량정책 개선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제시했다.

보고서는 계량 분석, 일본·대만의 소비량 추이, 세대·연령효과를 고려한 방식을 통해 쌀 소비량을 전망했다.

또한 생산 측면의 식량정책 기본 방향으로 쌀 경합 작물에 대한 지원 강화 등을 통해 쌀 편중 지원 문제가 해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소비 측면에서 정책은 기존 홍보성 정책에서 벗어나 재정지원을 수반한 실질적인 대책을 통해 강화돼야 할 것으로 진단됐다.

2017년에 이어 2018년 감소율이 최근 10년간 평균 감소율 1.79%보다 줄어든 원인은 1인 가구 비중 증가에 따라 2017년 통계조사부터 그간 제외되었던 1인 가구를 조사 대상에 포함해 실질적 쌀 소비량이 파악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류, 찌개‧탕류 등 가정 간편식 소비 확대 경향, 그간 쌀 소비 촉진 정책 등이 영향을 미친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2016년부터 쌀 소비량 감소추세가 정체기에 접어들었다는 견해도 있다.

특히 비농가의 외식 횟수는 2014년 월평균 22.4회를 기록한 이후 감소추세가 이어져 2017년은 21회까지 줄어들었다. 결식 횟수는 2014년 이후 증가속도가 빨라지는 양상이다.

농경원은 이러한 보고서 분석 결과를 통해 "생산 측면의 식량정책 기본방향으로 쌀 경합 작물에 대한 지원강화 등을 통해 쌀 편중 지원 문제가 해소돼야 하고, 변동직불제의 쌀 생산 연계성을 제거해 작물 간 직불금 차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불제의 논·밭 통합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주도의 쌀 소비확대는 타 농산물과의 형평성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 개입이 정당화될 수 있는 조식, 결식, 저소득층 지원과 고품질화 관련 정책 등에 한정돼야 하고, 품종 개발 등을 통해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가공용 쌀 수요와 가루용 쌀 등 신규 가공용 쌀에 대한 수요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밥#쌀소비감소#빵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