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그룹 '쿨' 유리, 다둥이 엄마가 된 이유
MBC TV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그룹 '쿨' 유리, 다둥이 엄마가 된 이유 (뉴시스)

그룹 '쿨' 멤버 유리(43)가 마음 아픈 가정사를 털어놓았다.

유리는 11일 밤 10시5분에 방송한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아들을 못 낳아 이혼하고, 평생 외롭게 사는 어머니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엄마가 나를 낳고 더는 아이를 못 갖는 상황이었다"며 "아버지가 장남이어서 (어머니가) 무조건 아들을 낳아야 하는 집안이었다. 두 분이 헤어진 이유가 아들을 못 낳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엄마는 외로운 사람"이라며 "평생 그렇게 살았다. 남들처럼 남편하고 살면서 티격태격하고 싸우고 좋기도 하고 나쁘기도 하고 그런 것으로 못 겪어봤다. 자식도 나 하나고 항상 엄마는 혼자였던 기억밖에 없다"고 슬퍼했다.

그래서 유리는 연예계를 떠나 평범하고 다복한 가정을 선택했다. "그냥 정말 평범하게 평범한 아빠, 엄마, 아이들, 가족 안에서 시끌시끌하게 지내는 모습이 항상 부러웠다"며 "그런 가정을 꾸리는 것이 꿈"이었다고 고백했다. 

유리는 90년대 한국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댄스그룹 '쿨'의 멤버였다. 쿨은 발매한 음반만 20개, 총 음반판매량이 650만 장 이상으로 최다 앨범판매량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2002년에는 혼성그룹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받았다. 

2014년 결혼하고 연예계를 떠난 유리는 남편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했다. 사랑(6), 사우주(4), 사지한(3)을 낳았다. 육아만 하고 살다가 장기 육아 휴직계를 낸 남편, 아이들과 함께 한국에서 친정 어머니와 지내고 있다. 

전경림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룹 '쿨'#유리#다둥이 엄마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