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中, '美에 협조 시 응징' 경고...삼성⋅SK하이닉스 등 불려가
사진=뉴시스

중국이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한국의 주요 기술기업을 불러 미국의 대중 제재에 협조한다면 '끔찍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압박한 사실을 뉴욕타임스(NYT)가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중국이 지난 4~5일 글로벌 IT업계 최고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 델 컴퓨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영국의 반도체 설계업체인 ARM 등을 불러 이같이 압박했다.

중국의 국가개발개혁위원회 주도하에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 참여로 이뤄진 이번 글로벌 테크 기업과의 소환 면담은 3개 정부 기관이 참여해 고위급에서의 조율과 중국 최고 지도부가 승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NYT는 전했다.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압력에 맞서 중국 정부가 화웨이 지지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NYT에 의하면 중국은 미국 기업들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제재가 중국 기업의 글로벌 공급망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해 미국을 따르는 기업은 '끔찍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중 무역갈등 격화로 중국 내 해외 기업들이 공장을 밖으로 이전하는 것도 중국 정부의 응징 대상이라고 NYT는 전했다. 또한 중국은 미국 기업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제재를 돌려놓기 위한 국내 로비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드러나지 않게 암시한 것으로도 밝혀졌다.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제3국 기업에 대해서는 중국 기업과 현재의 관계를 유지하고 정상적인 거래를 지속하는 한 어떠한 불이익도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나머지 국가에 대해서는 유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번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사용금지 명령을 내리면서 미 국무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거래 금지 조처를 했다. 이에 대응해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한 ‘불신리스트’ 명단을 조만간 공개 예정이라면서 중국법을 지키는 기업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NYT는 삼성과 SK하이닉스,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당 기업들은 이 같은 관련 내용에 관해 확인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보복 조치를 할 경우 우리 기업이 받는 타격은 실로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가 한국에서 수입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은 연간 12조 원이 넘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중국에 대한 수출이 총매출의 32%를, SK하이닉스는 그보다 더 높은 39%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 기업은 미중 무역 분쟁 사이에 끼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K하이닉스#중국압박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