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단독영상]홍콩시위대 103만명,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촉구’역대급, 홍콩인구 7분의1 집결...중국 송환 반대
6월 9일 정부의 범죄인인도법 개정 반대 시위 행렬. 중국 송환 철회를 촉구하는 홍콩 시민 103만이 중국 공산당의 정치적 자유 박탈 시도를 성토했다.(차이원원/대기원)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 이상이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를 외치며 거리를 메웠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중국 송환’을 저지하고 나선 것이다.

중문 대기원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부터 홍콩섬 빅토리아공원을 중심으로 모여든 대규모 시위대는 코즈웨이베이 거리와 완차이를 지나 애드미럴티의 홍콩 정부 청사와 의회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빅토리아 공원에서 의회까지 천천히 걸어서 1시간 거리인 행진 구간은 첫 시위 행렬이 출발한 이후 마지막 행렬까지 도착하는 데 7시간 이상 걸렸다.

쿠즈웨이베이 공중에서 본 퍼레이드 참가자들, 헤네시로드(Hennessy Road) 차선을 가득 메우고 있다(리이/대기원)
참가자 수가 너무 많아 40분 일찍 빅토리아 공원에서 출발했다.(리이/대기원)

시위 참가자들은 현직 의원들, 재야인사, 유명 연예인, 학생들과 자녀를 동반한 일가족 그리고 외국인까지 각종 직업군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총망라 됐다. 어린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마치 축제의 장에 참석한 듯 밝은 모습으로 시위에 동참했다.

자녀와 동반한 학부모 대부분은 “자녀를 위해 홍콩의 민주주의를 중국 공산당에 빼앗길 수 없다”고 말했다.

창의력 돋보이는 시위 애드벌룬 (위강/대기원)
아기와 함께 역사의 현장에 선 아버지(쑹비룽/대기원)

주최 측은 이날 행사에 103만 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홍콩 시민 7명 중 1명이 참가한 셈인데 이는 1997년 홍콩이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 규모를 최대 24만 명으로 추산했다.

홍콩 시민들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이 중국 정부가 부당한 정치적 판단에 따른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들의 ‘중국 본토 송환 합법화’를 획책하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즉 자유·인권 탄압 국가로 지목된 중국 공산당 정권이 홍콩 시민의 자유의지를 억압하는데 이 법안을 악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위 행렬에 참여한 앤슨 찬(陳方安生) 전 홍콩 정무사장(차이원원/대기원)

홍콩 전 정무사장(총리 격)인 앤슨 찬은 무더운 날씨에도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나서는 것은 수수방관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번도 거리에 나온 적이 없는 시민들이 이번엔 왜 거리로 나왔을까요? 우리는 바로 수수방관할 수 없고 우리의 가정이 악법에 의해 파괴되는 것을 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범죄인인도법'이 통과되면 기본적인 인권의 자유가 짓밟히고, 국제 금융 중심지로서의 홍콩의 지위가 무너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영국 문화 전문가 타오제(陶傑), 왕융핑(王永平) 전 홍콩특구 공상과학국장, 홍콩 출판사 ‘차문화당(次文化堂)’ 펑즈밍(彭志銘) 사장, 브루스 루이(呂秉權) 홍콩 침례대학 신문방송학과 강사(차원원/대기원)
전 홍콩 교구 주교 조셉 쩐 (陳日君 천리쥔) 추기경(차이원원/대기원)

홍콩 사회에선 중국 공산당 정권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깨고 홍콩 정부를 통해 간접 개입하는 등 홍콩 시민들의 정치적 자유를 박탈하려 한다고 우려한다. 이런 이유로 친중파인 람 장관의 ‘범죄인 인도 법안’ 의회 통과 추진 의도를 불신하는 홍콩 시민들은 이날 람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함께 높였다.

이날 행사에 맞춰  29개국에서 해외 중국인들과 민주 시민 인사들이 지지 행사로 홍콩 시민들을 성원했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콩#범죄인인도법#시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