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사회
화웨이 스마트폰 부자재 납품업체들, 줄줄이 가동중단 가능성
사진=LIONEL BONAVENTURE/AFP/Getty Images

중국 매체인 연합신문(聯合新聞)과 집미망(集微網)의 7일 보도에 의하면 미국 정부가 안보 이유로 수출 규제를 발동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기술의 신규 주문이 끊기면서 스마트폰 부자재를 납품하는 대형 공급업체가 조업을 중단했다.

미중 통상분쟁이 격화되는 속에서 화웨이에 대한 제재 여파로 광둥성 둥관에 소재한 스마트폰 공급사 위밍신이 직격탄을 맞았다.

위밍신은 화웨이가 스마트폰 생산 일정을 조정하면서 공급업체에 부자재 납입 연기 통지를 발령 후 신규 주문까지 나오지 않게 되자 가동 중단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주문량 부족을 이유로 3~6개월 동안 8000명 이상의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강제 휴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위밍신은 전 직원에 보낸 통지문을 통해 "중미 통상분쟁으로 작업량이 엄중한 영향을 받아서 각 부문 주문 감소 상황을 감안해 골고루 휴가를 진행한다"고 가동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위밍신은 2011년 출범해 연간 매출액이 30억 위안(약 5106억 원) 이상이며, 연간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의 부자재 1억 개를 생산해 납품한다. 주요 고객은 화웨이 외에도 중싱통신, 롄샹집단, 위룽, 하이신, OPPO, TCL 등 스마트폰 제조사들이다.

앞서 닛케이 아시아 리뷰는 TSMC(대만적체전로제조)가 미국 정부의 제재 후 화웨이의 주문이 줄었음을 확인했고, 또 화웨이가 2019년 하반기 스마트폰 출하 전망도 20~30% 낮췄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화웨이는 미 정부의 규제로 주요 공급업체에 대해 스마트폰과 통신기기용 부품의 발주를 감축하거나 취소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스마트폰 판매 목표량도 바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TSMC는 관련 기사 내용에 관한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지만, 지난 5일 미국 당국이 화웨이에 사실상 금수 조치를 발령한 것에 관해 단기적인 영향이 있다고 예상한 것으로 전해진다.

집미망은 미중 무역전쟁과 화웨이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화웨이의 공급망에 속한 기업들이 줄지어 공장 가동을 멈추게 될 것이란 우려를 전했다.

박류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웨이#미중통상분쟁#스마트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