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85.4% 기업, 아직도 입사지원서 ‘개인 신상정보’ 요구 여전
출처=뉴시스

아직도 많은 기업이 입사지원서에 개인 신상 항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라인드 채용전형 등을 도입해 입사지원서에 불필요한 기재항목을 없애는 기업들도 있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이 입사지원서에 개인 신상 항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인사담당자 397명을 대상으로 '입사지원서에 개인 신상 항목을 기재하게 하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5.4%가 이같이 답했다.

가장 많은 곳에서 요구하는 개인 신상은 ‘연령’(79.6%‧복수 응답)으로 꼽혔다. ‘출신학교’(65.8%), ‘사진’(64.9%), ‘성별’(64.3%) 등을 요구하는 곳도 많았다. ‘혼인 여부’(32.2%), ‘가족관계’(31.9%), ‘가족 신상’(9.7%), ‘종교’(9.1%), ‘키’(8.6%), ‘혈액형’(7.7%), ‘체중’(7.1%)을 묻는 곳도 있었다.

인사담당자들은 해당 항목을 제출하도록 하는 이유로는 ‘지원자 본인 확인을 위해서’(54.6%, 복수 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업무에 필요한 요건이라는 응답도 32.4%였다. 그 외 지원자 역량 파악(29.5%), 인사 정책상 필요(21.5%), 조직 적응과 관련(16.2%), 전부터 물어보던 항목(12.4%) 등의 의견이 많았다.

실제 평가에 반영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79.4%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연령(61.7%, 복수응답), 출신학교(41.6%), 성별(37.2%), 사진(19.7%), 혼인여부(13.4%), 가족관계(9.3%) 등의 순서였다.

특히 개인 신상 항목이 누락된 경우에 '감점 처리'하거나 '무조건 탈락'시키는 등 불이익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불이익을 준 이유로는 '성의가 부족해 보여서'(48.9%), '누락 없는 지원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35%), '평가에 반영되는 항목이어서'(27%), '꼼꼼하지 못한 것 같아서'(21.9%), '약점을 숨기려고 누락한 것 같아서'(16.8%) 등을 꼽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불필요한 개인 신상정보 요구는 곧 시행되는 채용절차공정화법 위반일 뿐 아니라 적합한 인재 채용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역량과 관계없는 정보의 후광효과로 선입견을 만들기보다는 직무역량을 평가할 수 있는 항목 위주로 구성하는 등 채용 단계의 차별 요소를 배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월 채용 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 등 행위를 금지하고, 구직자에게 직무 수행과 관련 없는 개인 정보를 요구할 수 없도록 하는 '채용절차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의결돼 국회를 통과했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사지원서#개인신상정보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