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통
절기(節氣)-망종(芒種)

6월 6일(음력 5월 4일) 목요일은 24절기 중 9번째인 망종(芒種)으로 소만(小滿)과 하지(夏至) 사이에 든다.

보통 현충일인 양력 6월 6일을 전후로 망종이 찾아온다.

우리나라의 현충일은 귀주대첩이 있었던 고려 현종 때부터 망종에 고인을 추모하는 풍습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망종(芒種)의 망(芒)은 벼처럼 까끄라기가 있는 곡물을, 종(種)은 씨앗을 말한다.

망종이라는 이름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망(芒)’자는 풀(艸)이 시들어서(亡) 된 까끄라기를 뜻한다.

망종은 벼·보리 등 수염이 있는 까끄라기 곡식의 씨앗을 뿌리기 적당한 시기로 모내기와 보리 베기에 알맞은 때다. 보리를 재빨리 수확하고 그 자리에 모내기를 해야 하니 밤낮없이 일을 해도 일손이 모자랄 때다.

1년 중 농사일이 가장 바쁜 계절로 오죽하면 망종에는 '발등에 오줌 싼다' '불 때던 부지깽이도 거든다' '별 보고 나가 별 보고 들어온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그래서 예로부터 ‘보리는 익어서 먹게 되고, 볏모는 자라서 심게 되니 망종이요’ ‘햇보리를 먹게 될 수 있다는 망종’ ‘보리는 망종 전에 베라’는 속담이 있듯이 망종까지는 모두 베어야 논에 벼도 심고 밭갈이도 하게 된다.

전라남도 지방에서는 망종 날 ‘보리 그을음’이라 하여 아직 남아 있는 풋보리를 베어다 그을음을 해먹으면, 이듬해 보리가 잘 여물어 그해 보리밥도 달게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또 이날 보리를 밤이슬에 맞혔다가 그다음 날 먹는 곳도 있다. 이렇게 하면 허리 아픈 데 약이 되고 그해를 병 없이 지낼 수 있다고 믿었다.

제주도에서는 망종 날 풋보리 이삭을 뜯어 와서 손으로 비벼 보리알을 모은 뒤, 솥에 볶아 맷돌로 갈아 죽을 끓여 먹으면 여름에 보리밥을 먹고 배탈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예전에는 양식이 부족해서 보리 익을 때를 기다리지 못하고 풋보리를 베어다 먹었다고 하니, 그때의 삶을 엿보게 한다. 그래서 망종 시기가 지나면 밭보리가 더 이상 익지 않아 기다릴 필요 없이 무조건 베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보리는 망종 삼 일 전까지 베라'는 말이 있다.

또 이 시기는 사마귀나 반딧불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매화는 열매를 맺기 시작한다.

김선순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절기#망종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