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주한 미사령관 "北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 긴장 뚜렷이 줄어"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22일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지상군, LANPAC 심포지엄에 참석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 안보 상황을 변화시키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다.(Assn. of the US Army/트위터)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도 안보 상황에는 변함없으며,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서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한 이후 한반도의 긴장은 크게 줄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2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심포지엄에 참석해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전 세계 군들은 특정 능력의 훈련을 포함해 통상적인 군사 활동을 한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의 최근 활동들이 한반도에서 뚜렷한 (긴장) 완화 의도를 변화시키지 않았으며,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이다"라고 언급했다.  

주한 미군 사령관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통상적인 군사 훈련과 연계해 해석했다. 그는 또한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의 긴장은 크게 줄었다며, “군사합의서는 일련의 신뢰 구축 조치를 담고 있으며, 실수와 오판의 확률을 근본적으로 줄이고 한반도의 긴장을 뚜렷이 줄였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정보 수집 수단과 출처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의 군사 능력을 규정하지 않겠다고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정보력에 더해 한국의 정보도 공유하면서 북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매우 잘 알고 있다고 자부심을 표했다.

대규모 한미군사훈련 중단이 북한에 일방적인 양보만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외교의 문을 열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며 "대규모 훈련 중단 이후 연합 훈련의 설계와 규모, 범위, 양, 시점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새로운 훈련은 현재 군사 운용 환경에 최적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주한 미군 사령관은 또한 연합 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으며 준비태세는 한치도 약화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현장의 상황을 모르는 전문가들이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2019년에만 100번 이상 연합 훈련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같은 심포지엄에 참석한 필립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중국, 러시아, 북한과 인도 태평양 지역의 극단주의 단체들이 미국과 동맹의 평화와 번영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미국의 적들이 국제 질서를 무너트리고, 폐쇄적이며 권위적인 질서로 대체하려 한다고 말했다.

은구슬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사일발사#주한미군사령관#한반도안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