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통
[고사성어] 밝은 거울과 정지된 고요한 물...명경지수(明鏡止水)
정지된 고요한 물이어야만 자신의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있다.(셔터스톡)

복잡하고 바쁘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고요한 마음으로 자신을 차분하게 돌아볼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이런 사회에 사는 현대인은 명경지수(明鏡止水)라는 고사성어를 한 번쯤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明 밝을 명 / 鏡 거울 경 / 止 그칠 지 / 水 물 수

명경지수는 밝은 거울과 움직임이 없는 고요한 물이라는 뜻으로 잡념과 헛된 욕망이 없는 깨끗한 마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고사성어는 <장자(莊子)> ‘덕충부편(德充符篇)’에서 유래됐다.

기원전 5세기경, 춘추시대 노(魯)나라에 왕태(王駘)라는 학문이 높고 성품이 인자한 선비가 있었는데, 당시 공자에 필적할 정도였다.

그러다 왕태는 죄를 짓게 돼 한쪽 발이 잘리는 형벌을 받았다. 그런데도 그를 따르는 제자 수가 공자의 제자 수와 대등했다.

이 점을 탐탁지 여기지 않은 공자의 제자 상계(常季)는 스승에게 말했다.

“스승님, 왕태라는 사람은 죄를 지어 외발이 됐음에도 그를 따르는 제자가 놀라울 정도로 많습니다. 도대체 그 까닭이 무엇인지요?”

이에 공자가 대답했다.

“자신의 모습을 물에 비춰 보고자 할 때 흐르는 물이 아닌 고요하게 정지된 물을 거울로 삼아야 한다. 정지된 물처럼 흔들리지 않는 마음을 가진 사람만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고요하게 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왕태에게 사람이 꾀는 이유이니라.”

서인권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요한 마음#노자#왕태#현대인에게 필요한 고사성어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