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美 자동차 관세 예단 어려워…시장다변화 및 경쟁력 제고 필요” 기재부 차관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미국의 수입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미국 행정부의 공식 발표 전에는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정부 서울 청사에서 민·관 합동 대외 경제 리스크 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차관은 "정부는 지난해 5월 자동차 232조 조사 초기부터 엄중한 상황인식 아래 민·관·정 합동으로 총력 대응해 왔다"며 "정부는 계속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필요한 조치들을 적기에 추진해나갈 계획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는 대미 수출 자동차에 대한 미국 트럼프 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최종 조치 결정이 임박함에 따라 관련 동향과 대응 방안을 종합 점검하기 위해서 열렸다.

한국 자동차가 232조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전날 한 외신 보도에 대해 이 차관은 "공식 발표 시까지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섣부른 예측을 차단하고 나섰다.

이 차관은 또 “미국의 조치에 따라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 고용 등 실물 부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국 자동차 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 및 제품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차관은 "최근 대외 경제 리스크가 확산되고 있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민관 합동으로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외 리스크에 공동 대응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최종 조치 결과는 이번 주말 중(미국시간 18일)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박류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동차관세#무역확장법232조#경제리스크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