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영국 암연구소 "암세포 치료 내성 막는 약, 10년 안에 개발"
영국 암연구소(ICR)는 항암제의 내성을 막을 신약을 10년 안에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메디컬 센터가 공개한 췌장암 세포.(뉴시스)

영국 암연구소(ICR)는 암세포 치료에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을 신약을 10년 안에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BBC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폴 워크맨 (Paul Workman) ICR 선임 교수는 "지금까지 암 치료의 가장 큰 문제는 암세포가 약물에 적응하는 능력"이라며 "신약은 앞으로 암은 장기적으로 치료할 수 있고 관리하기 쉬운 질병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크맨 교수는 “화학 요법과 같은 기존의 치료법은 때때로 치명적인 암세포가 적응하고 생존해 암 재발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기존 치료법이 실패한다”고 전했다.

그는 "내성을 극복하는 것이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면서 신약의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또 신약을 만드는데 약 7500만 유로(약 1000억 원)가 투자됐다고 했다.

BBC는 최근 의학계에서 항암 치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연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암연구소의 암 진화 담당 부국장 인 앤드리아 소토리바(Andrea Sottoriva) 박사는 "인공 지능과 수학적 예측 방법은 암의 세포가 다음에 어떤 공격을 할 것인지, 새로운 치료법에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 예측할 수 있는 막대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암세포의 진화를 예측하고 영향을 미치기 위해 약제 조합 치료 및 인공 지능을 포함한 새로운 접근법을 사용해 Apobec이라는 단백질 분자를 차단하기 위해 고안된 신약 개발에 이미 나서고 있다고 했다.

워크맨 교수는 "새로운 약물에 대한 실험실 테스트 및 임상 시험이 환자에게 제공되기까지는 10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신약의 개발로 암 환자들이 더 오래 살고,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국암연구소#암세포#항암제내성#신약개발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