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계은숙, 다시 기지개···37년만의 국내 신보 '리:버스'
계은숙 ⓒ프리즘커뮤니케이션

'엔카의 여왕' 계은숙(57)이 한국에서 37년 만인 15일 새 정규앨범 '리:버스(Re:Birth)'를 선보인다.

1977년 '럭키' 광고모델로 연예계에 발을 들인 계은숙은 1979년 '노래하며 춤추며'를 발표했다. 이듬해 10대 가수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1982년 일본으로 간 뒤 작곡가 하마 게이스케에게 발탁돼 1985년 '오사카의 황혼'으로 현지 데뷔했다. 특유의 허스키 목소리와 빼어난 외모로 큰 인기를 누렸다. 40여 차례에 걸쳐 상을 받았으며, 특히 일본 가수들의 꿈인 NHK TV '홍백가합전'에 1989년부터 1994년까지 7번이나 출연했다.  

하지만 마약 소지 혐의 등으로 2015년 국내에서 징역형을 받는 등 내리막길을 걸었다. 

계은숙은 이번 앨범을 통해 제명처럼 '새롭게 태어나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홍보사 프리즘커뮤니케이션은 "기존의 계은숙이 추구하던 엔카, 발라드 장르에서 벗어나 강하고 터프한 느낌의 팝 밴드 연주 속에서 허스키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신선한 조합을 선보일 것"이라면서 "그간의 인생을 돌아보며 나직하게 들려주는 그녀의 이야기가 담긴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계은숙은 앨범 발매 당일 오후 4시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리:버스' 쇼케이스를 연다. 같은 날 오후 6시 팬들도 만난다.  

이번 음반 타이틀곡 '길'를 비롯해 '헤이맨', '믿어줘' 등 신곡 9곡과 '기다리는 여심' 등 새롭게 리메이크된 기존곡 3곡을 포함해 총 12곡을 처음 공개한다.

전경림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계은숙#'리:버스'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