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통
한자풀이-봄 ‘춘(春)’

한자풀이는 한자의 진수를 소개하는 교양 콘텐츠로 한 글자씩 선택해 한자에 담긴 진정한 의미를 전한다.

‘봄 춘(春)’

설문해자(說文解字, 중국 한나라의 허신이 한자의 형성 과정과 뜻을 부수별로 정리한 책)에는 ‘春’ 자는 본래 따뜻한 햇볕을 받아 새싹이 돋는 계절인 ‘봄’을 나타낸다고 설명한다.

우선 고대 한자 ‘봄 춘(春)’은 어떻게 성립됐는지 알아보자.

갑골문에는 春이 '卄(초 두) + 屯(어려울 둔) + 日(해 일)'이 모아진 그림처럼 생긴 글자다. 즉 햇빛이 비치고 초목에 새싹이 돋아나는 모습을 본떠 만든 회의자다.

고대 중국에는 春의 이체자로 屯(진칠 둔)을 쓰기도 했다.

‘屯’이란 글자는 윗부분은 연한 줄기, 아랫부분은 가느다란 뿌리를 그린 것으로 '(갓 나온) 새싹(萌芽)'을 말한다.

또 낮이 가장 짧은 동짓날부터 새해 새봄에 다시 살아나는 태양(日) 신(神)을 맞이하는 제사장의 양손을 나타내는 글자라고도 풀이한다.

‘봄’은 ‘불이 오는 계절’이란 뜻의 ‘불 오름’에서 온 말이다. 불이 옴으로써 겨우내 얼었던 산천을 녹이고 새싹이 파릇파릇 돋아나게 하는 것이다.

봄의 핵심은 당연히 ‘불’ 즉 ‘해’로서 ‘春’자 모양에서 중심에 ‘해’를 뜻하는 ‘日’이 위치해 있음을 볼 수 있다.

나무와 풀이 있는 들판에 햇볕이 따뜻하게 내리쬐고 거기서 새싹이 돋는 계절, 이때가 바로 봄(春)이다.

봄을 인생에 비유해 ‘젊다’ ‘청춘’으로 표현한다.

실생활에서 많이 사용되는 단어를 살펴보면

춘삼월(春三月) -봄 경치가 한창 무르익는 음력 삼월. 춘추(春秋) -어른의 나이를 높여 이르는 말.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 -중국 고대의 변혁 시대. 春間(춘간) -봄 사이. 春困(춘곤) -봄철에 느껴지는 몸의 고달픈 기운. 春府丈(춘부장) -남의 아버지의 존칭. 춘계(春季) -봄철. 사춘기(思春期) 입춘(立春) 춘분(春分) 춘추복(春秋服) 춘하추동(春夏秋冬) 춘향전(春香傳) 회춘(回春) 신춘(新春) 등으로 쓰인다.

관련된 고사 성어를 살펴보면

일장춘몽(一場春夢): 한바탕의 봄꿈이라는 뜻으로 인생의 부귀영화가 덧없이 사라짐을 비유할 때 쓰는 말.

입춘대길(立春大吉): 입춘을 맞이하여 길운을 기원하는 의미를 나타낸다.

춘란추국(春蘭秋菊): 봄에는 난초 가을엔 국화 두 가지 사물이 그 우열을 결정할 수 없을 때의 뜻으로 사용된다.

<천자문>에는 ‘봄 춘(春)’ 자가 없다.

천자문은 한문 초보자의 필수 교재로 1500여 년 전 중국 남조(南朝) 양(梁) 나라의 주흥사(周興嗣·470?~521)가 짓고 왕희지 필체를 모아 만들었다고 한다.

주흥사가 남쪽나라 사람이었기에 늘 따뜻한 곳에서는 봄을 특별히 언급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 해석한다.

한편으론 굳이 쓰지 않아도 늘 우리 마음에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김선순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자풀이#봄춘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