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의 토트넘 ‘암스테르담 기적’…챔스리그 결승무대 진출

토트넘은 팀 사상 첫 결승 진출…리버풀과 우승 다툼
2차전서 3-2 역전승…1, 2차전 합계 3-3에도 원정 다득점 앞서

토트넘이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0-2로 뒤지다가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2 역전승을 거뒀다.1·2차전 합계에서 3-3으로 비겼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토트넘이 결승에 올랐다. 창단 이후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다. 손흥민은 박지성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AP/뉴시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이 팀 창단 후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말도 안 되는 기적이 암스테르담에서도 일어났다.

손흥민이 풀타임을 뛴 가운데 3-2 대역전승을 챙기면서 사상 첫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은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0-2로 뒤지다가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일 홈 1차전에서 0-1로 진 토트넘은 1·2차전 합계에서 3-3으로 비겼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아약스를 따돌리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 투톱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몸을 아끼지 않는 플레이로 상대 수비를 뒤흔들어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도왔다.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했다. 손흥민과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는 2선에 자리했다. 무사 시소코와 빅터 완야마가 중원을 지켰고, 대니 로즈,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베이럴트, 키어런 트리피어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아약스에서는 두산 타디치와 하킴 지예흐, 캐스퍼 돌베리가 공격의 선봉에 섰다. 도니 판 더 베이크, 프랭키 데 용, 라세 쇠네가 미드필드진에 포진했으며, 니콜라스 탈리아피코, 마티아스 데 리흐트, 달레이 블린트,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수비벽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안드레 오나나가 꼈다. 

결승 진출을 위해 토트넘은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하지만 전반에만 2실점하며 반전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 가담한 상대 주장 마타이스 더 리흐트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어 전반 35분엔 하킴 지예흐 왼발 슛으로 추가골까지 내줬다. 두 경기 합쳐 0-3으로 크게 뒤진 셈이 됐다. 뒤집기는 불가능해 보였다.

전반전은 아약스가 2-0으로 앞선 채 끝났다. 

궁지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미드필더 완야마 대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를 넣어 마지막 승부수를 걸었는데, 이게 공격 우위를 확보하면서 대반전의 출발점이 됐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돌파를 시도하며 아약스의 수비벽을 허물고자 했다. 후반 8분에는 에릭센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알리가 찬스를 잡았지만 오나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쉽게 물러서지는 않았다. 후반 10분 모우라가 빠른 역습을 통해 만회 골을 터뜨렸다. 이어 4분 뒤인 후반 13분엔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의 키어런 트리피어에게 패스를 내줘 시작된 공격에서 모우라가 또 다시 한 골을 추가, 2-2를 만들었다.

승부를 다시 안개 속으로 몰아넣었다. 다시 경기는 1골 승부가 됐다.

이후 토트넘은 요렌테의 포스트 플레이를 이용해 역전골을 노렸다. 아약스는 수비를 튼튼히 한 뒤 역습을 시도했다. 아약스는 후반 33분 지예흐가 날카로운 왼발슛을 날렸지만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다. 

토트넘은 후반 35분 에릭 라멜라, 37분 벤 데이비스를 교체 투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손흥민은 40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 걸렸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는 베르통언의 연이은 슈팅이 골대와 육탄수비에 가로막혔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토트넘을 향해 웃었다. 후반 추가시간 모우라의 마지막 슈팅이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아약스 팬들이 승리의 기쁨을 터트릴 준비를 하던 후반 추가시간 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 모우라가 결승골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면서 결승행 티켓은 극적으로 토트넘에 넘어갔다. 

1882년 구단 창단 이후 토트넘은 137년 만에 처음이다. UEFA 챔피언스리그 전신인 유로피언컵에선 1961~62시즌 4강까지 오른 적이 있었지만 결승은 한 번도 오르지 못했다.

손흥민도 모든 축구선수가 꿈꾸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그라운드를 처음으로 밟게 됐다. 잉글랜드 명문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 이후 처음이다.

한편, 홈앤드어웨이로 열리는 토너먼트와 달리 결승전은 단판승부다. 토트넘의 결승전 상대는 리버풀이다.

토트넘과 마찬가지로 리버풀도 기적을 일으키고 결승에 올랐다.

1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패한 뒤 2차전 홈경기에서 4-0의 대역전극을 일으켰다.

'암스테르담의 기적'을 일군 토트넘은 '안필드의 기적'으로 바르셀로나(스페인)를 제친 리버풀(잉글랜드)과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으로 우승을 다툰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토트넘#챔스리그결승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