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통
절기(節氣)-입하(立夏)

5월 6일(음력 4월 2일) 월요일은 24절기 중 7번째인 입하(설 입 立, 여름 하 夏)로 곡우(穀雨)와 소만(小滿) 사이에 들며, 이때부터 여름이 시작된다고 한다.

입하는 신록을 재촉하는 절기로 ‘보리가 익을 무렵의 서늘한 날씨’라는 뜻으로 맥량(麥凉), 맥추(麥秋)라고도 하며, ‘초여름’이란 뜻으로 맹하(孟夏), 초하(初夏)라고도 부른다.

옛사람들은 입하 15일간을 5일씩 3후(候)로 세분해, 초후(初候)에는 청개구리가 울고, 중후(中候)에는 지렁이가 땅에서 나오며, 말후(末候)에는 왕과(王瓜: 쥐참외)가 나온다고 했다.

입하 때는 보리 이삭이 피고 벼 싹이 트는 시기이며 누에 치기가 한창인 시점이다.

못자리를 관리해 이른 모내기를 하고 올보리를 수확하며 올콩이나 녹두, 참깨 등의 작물을 심는다.

또 해충도 왕성한 활동을 시작하기 때문에 병충해 방제는 물론, 각종 잡초를 제거하는 데도 힘을 쏟아야 한다.

자연현상을 관찰해 농사에 이롭기도 하고 해가 됨도 알아 방제하거나 흉풍을 점치는 풍속도 있다.

‘입하 바람은 농사에 해로우니 방제해야 함’을 일깨워 준다든지 망종의 바람이나 천둥을 꺼려서 ‘보리는 망종 전에 베라’라고 하며 ‘유두 물’ 또는 ‘유두 할아비’라고 하여 유두의 비나 천둥을 길하게 여기고 기다리는 것 등은 농사력과 관련지어 민간에서 전해 온 소중한 민속 지식이다.

곡우 전후에 수확한 세작을 茶(차) 중에서도 최상품으로 치나, 한국의 茶聖(다성), 초의(艸衣) 선사는 '우리의 차(茶)는 곡우 전후보다는 입하(立夏) 전후가 가장 좋다'라고 했다.

입하까지 채취한 찻잎으로 만든 차를 삼춘차(三春茶)라 하고, 입하 후에 만든 차를 사춘(四春)이라 하는데 이를 통칭해 ‘입하 차’라 부르며 유명하다.

특히 입하에는 세시행사의 하나로 쑥버무리를 절식(節食)으로 마련하기도 한다.

김선순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절기#입하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