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케인 빠진 토트넘, 90분 간 유효슈팅 1개
부상으로 빠지는 얀 베르통언(왼쪽 세 번째).(뉴시스)

아약스에 0-1 패배 
원정에서 두 골차 이상 승리 거둬야

무뎌진 창끝으로 아약스(네덜란드)의 돌풍을 잠재우기란 불가능했다. 토트넘 훗스퍼(잉글랜드)가 안방에서 아약스에 덜미를 잡혔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창단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행을 노리는 토트넘은 안방에서 승리를 내주면서 다음달 9일 원정 2차전에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토트넘은 최소 2골을 넣고 이겨야만 승부차기 없이 결승에 오를 수 있다. 손흥민이 2차전 나설 수 있다는 점은 그나마 긍정적이다.  

토트넘은 최근 5경기 1승4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위팀 맨체스터 시티전 2패를 빼더라도 1승2패로 성적이 좋지 않다.

주축 선수들의 이탈이 아쉬웠다. 손흥민이 맨시티와의 8강 2차전에서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빠졌고, 해리 케인도 부상으로 결장했다. 두 선수는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해리 윙크스마저 수술대에 오르면서 전력이 크게 악화됐다. 

토트넘은 케인과 손흥민의 백업 역할을 하던 페르난도 요렌테와 루카스 모우라로 공격진을 꾸렸다.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중원을 형성했다. 

경기는 아약스의 흐름으로 전개됐다. 아약스는 원정임에도 적극적인 공세로 토트넘을 압박했다. 전반 15분 아약스의 선제골이 터졌다. 하킴 지예흐의 침투 패스 한 방에 수비진이 무너졌다. 이를 놓치지 않은 도니 판 더 베이크가 골키퍼 위치를 확인한 뒤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오프 사이드를 확인하기 위한 VAR(비디오 판독)이 가동됐으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아약스는 이후에도 2대1 패스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해 기회를 엿봤다. 

토트넘은 요렌테의 큰 키를 활용한 단조로운 공격에 의존했다. 전반 31분에는 얀 베르통언이 공중볼 경합 중 머리를 다치는 악재까지 만났다. 베르통언은 응급조치 후 다시 그라운드에 섰으나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전반 39분 교체 아웃됐다.

전반을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들어 만회골을 노렸지만 크게 인상적인 장면을 연출하진 못했다. 오히려 아약스의 역습에 여러차례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아약스는 후반 33분 다비드 네레스의 슛이 골대를 때리면서 한 골 차 승리에 만족했다. 이날 토트넘의 유효슈팅은 1개에 그쳤다.

우승후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를 줄줄이 쓰러뜨린 아약스는 토트넘 원정마저 따내면서 24년 만의 결승행을 눈앞에 뒀다. 

아약스는 16강, 8강, 4강 원정 경기를 모두 잡는 기염을 토했다. 16강에서는 레알 마드리드를 4-1로, 8강에서는 유벤투스를 2-1로 꺾었다. 앞선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3연속 원정 승리를 챙긴 팀은 2012~2013시즌 바이에른 뮌헨(독일), 2017~2018시즌 레알 마드리드 뿐이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토트넘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