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한은, '경기둔화 우려' 속 금리동결…1.75% 유지"올 하반기, 내년 초 한은 금리인하론 커질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시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8일 연 1.75%의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각종 경제지표 부진으로 경기 둔화 우려가 고조된 가운데 금리를 조정하기보다는 성장·물가 흐름 등을 지켜보면서 보다 신중하게 판단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현재의 연 1.75%의 기준금리를 동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연 1.50%에서 현재의 수준으로 인상된 기준금리는 5개월째 제자리에 머물게 됐다. 

이번 금리동결은 기정사실화된 일이었다. 금리인상에 속도를 내던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긴축을 중단하면서 한은이 금리를 올릴 만한 명분 중 하나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한은이 나서서 금리를 인하할 만한 상황도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 경기 부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물가상승세가 저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부동산 시장 자산 쏠림, 가계부채 누증 문제 등 금융불균형 문제도 여전한 상황이다. 금융안정에 경계심을 늦출 수 없는 한은으로서 금리를 동결하고 당분간 관망모드를 이어가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까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97%가 한은의 금리동결을 예상했다. 

향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서는 올해 내내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과 하반기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성장지표가 나오고 하반기 하향세를 나타내면서 금리인하에 대한 공론화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창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쏟아붓고 있는 상황에서 실질적으로 올해 금리인하가 단행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내년 정도에 금리인하에 나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은행#경기둔화#금리동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