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2골' 토트넘, 맨시티 잡고 57년 만에 챔스 4강 진출

맨시티 상대로 3분 만에 멀티 골, 亞 최다 득점 신기록 수립
토트넘 4강 이끈' SON, 경고 누적으로 준결승 1차전 결장
英 BBC 찬사, "손흥민, 케인 없을 때 플레이 사랑하나 봐”

손흥민의 미소(AP/뉴시스)

손흥민(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10분 만에 2골을 터뜨렸고 소속팀은 57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의 멀티 골과 페르난도 요렌테의 극적 골로 3-4로 패배했다.

1, 2차전 합계 4-4지만 원정 다득점으로 토트넘이 4강에 올랐다. 아약스와 결승전을 놓고 다툰다.

손흥민이 빛났다. 손흥민은 전반 7분, 10분 득점하면서 팀의 4강행에 결정적인 활약을 했다.

유럽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8.8점을 줬다. 팀 내 최고점수다. 요렌테가 7.7점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후반 3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역습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2장의 옐로카드를 받았던 손흥민은 세 번째 옐로카드를 받으며 4강 1차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결승행을 놓고 아약스와 격돌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머리가 복잡해졌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나선 손흥민은 0-1로 뒤진 전반 7분과 10분 두 골을 몰아쳤다. 시즌 19호, 20호 골이다.

토트넘은 투톱을 들고 나왔다. 손흥민과 모우라가 투톱으로 나섰다. 그 아래 에릭센이 섰다. 다이아몬드형 4-4-2였다.

선제골은 맨시티였다. 전반 4분 스털링이 왼쪽에서 볼을 잡았다. 그리고 수비수를 제친 뒤 오른발로 감아 찼다.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다. 손흥민이 있었다. 전반 7분 손흥민은 페널티라인 근처에서 다이렉트 슛을 시도했다. 볼은 맨체스터시티 골키퍼 에데르손 발 맞고 굴절돼 골대 안으로 향했다.

손흥민은 3분 후 다시 한번 골망을 흔들었다. 박스 왼쪽에서 패스를 받았다.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갈랐다.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손흥민의 시즌 20호 골!

이로써 손흥민은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이후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2골을 넣은 손흥민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3·4호 골(시즌 19·20호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은 21 득점(2016-17 시즌)이다.

순식간에 역전이 됐다. 맨시티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분 후 베르나르두 실바가 동점골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전반 21분 다시 스털링이 역전골을 집어넣었다.

후반 5분 맨시티는 좋은 찬스를 놓쳤다. 크로스에 이은 슈팅을 요리스가 쳐냈다. 이어진 슈팅도 골문을 빗나갔다. 8분에는 데 브라위너가 슈팅했지만 요리스에게 막혔다.

결국 맨시티는 한 골을 더 뽑아냈다. 후반 14분 아게로가 골을 넣었다. 오른쪽을 무너뜨린 뒤 골을 만들어냈다.

반전에 반전, 진정한 한 골 싸움이 전개됐다. 토트넘은 단 한 골만 넣으면 됐다. 맨시티도 단 한 골만 막거나 넣으면 됐다. 양 팀 선수들 모두 몸을 던졌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코너킥을 얻었다. 손흥민의 유효 슛으로 파생된 찬스가 두 번의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요렌테의 두 번째 코너킥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키어런 트리피어의 킥을 받은 요렌테는 머리가 아닌 골반으로 맨체스터 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심판은 VAR 판독에 들어갔다. 모두 숨을 죽였다. 4분 가까이 지난 후 주심은 골을 인정했다.

결국 토트넘은 서브 스트라이커 요렌테의 득점으로 4강행에 성공했다. 순도 높은 요렌테는 자신이 왜 사자왕인지 한 번 더 증명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35분 루카스 모우라를 불러들이고 벤 데이비스를 넣었다. 굳히기에 들어갔다.

토트넘은 단단했다. 맨시티의 공세를 계속 막아냈다. 간간이 역습도 펼쳤다. 결국 남은 시간을 잘 견뎠다. 토트넘이 4강에 올랐다. 마지막에 스털링의 골은 오프사이드가 됐다.

손흥민은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아시아인이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박지성은 2010-11 시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 4강 샬케전에 출전했다.

당시 맨유는 살케를 넘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고, 박지성은 리오넬 메시 맨마킹으로 활약했다.

토트넘이 결승에 진출한다면, 손흥민은 박지성 이후 두 번째로 결승전을 밟는 아시아인이 된다.

'4강행 일등공신' 손흥민, 챔피언 리그 8강 무게감을 이겨내고 이제는 패기의 아약스를 상대하지만 두려울 것은 없다.

맨시티전 멀티골과 2 시즌 연속 20골로 가치를 입증했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케인의 부재에도 손흥민이 맨시티전 3골로 펄펄 날며 4강에 올랐다.

영국 BBC는 손흥민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트리자 “손흥민이 엄청난 결정력을 보여줬다. 놀랍다”면서 “그는 케인 없을 때 플레이를 더 사랑하는 것 같다”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챔피언스리그#최다득점#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