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진주 한 아파트서 방화·살인사건…주민 5명 숨지고 5명 중경상 등 18명 사상
17일 오전 17일 오전 4시32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3차 아파트에서 방화 및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해 주민 9명이 흉기에 찔려 살해되거나 부상했다.(뉴시스)

17일 오전 4시 32분께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입주민이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러 5명이 숨지고 5명은 중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8명은 연기를 흡입해 진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60대 남자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용의자 집에 난 붙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모두 진화했다.

경찰은 사건 용의자인 아파트 주민 안모(42)씨를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붙잡아 진주경찰서로 이송했으나 용의자가 극도로 흥분한 상태라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에 붙잡힐 당시 용의자 안 씨는 임금 체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서 영상녹화실에 구금 중인 안 씨는 정신적으로 상당히 흥분된 상태여서 경찰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진정을 시키는 중으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았다.

해당 아파트에서 혼자 살아왔던 안 씨는 기초생활 수급자로 특정한 직업을 갖지 못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에 붙잡힌 안 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져 범행 동기와 정신 감정 등 사건 조사에 다소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한편 안 씨가 휘두른 흉기로 숨진 아파트 주민은 5명, 중상은 3명, 경상은 2명 등 10명이 숨지거나 다쳤고, 화재 연기 흡입 등 방화로 인해 8명이 부상하는 등 총 18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안 씨는 4층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른 후 1층에 내려와 화재를 피해 대피하던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 씨는 양손에 예리한 흉기 2개를 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고, 아파트 인근 개양파출소 직원 5명이 출동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아파트 주민은 금모(12)양, 김모(65·여)씨, 황모(74)씨, 성명 불상 30대 여성과 60대 여성 등 5명이며, 차모(40대·여)씨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또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를 흡입한 주민이 8명으로 파악돼 흉기난동과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18명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대피 당시 주민들이 '흉기로 사람을 찌른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아파트 주민 안 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후 대피하던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건 직후 경찰에 붙잡힌 안 씨는 현재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사상자는 경상대학병원과 한일병원, 제일병원, 고려병원, 마산삼성병원 등에 분산 이송됐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아파트방화#살인사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