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인류 사상 처음 촬영된 블랙홀 이름 '포웨히‘
지난 1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벤트 호라이즌 망원경 프로젝트는 이번에 관측한 은하 M87의 중심에 대한 블랙홀의 첫 이미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NASA.gov)

인류 사상 처음으로 촬영된 블랙홀을 하와이 신화에 등장하는 '포웨히'로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명명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대 언어학 교수인 래리 키무라는 "끝없이 창조되는 어둠의 원천이자 깊이를 알 수 없는 어두운 창조물이라는 뜻의  '포웨히'(Powehi)라는 이름을 블랙홀에 사용하기로 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포웨히는 18세기 하와이 고대 천지창조 신화  쿠물리포에서 유래한 것으로 '포'는 ‘끝없는 창조의 심오한 암흑의 원천'이란 뜻이고 '웨히'는 장식물을 나타내는 하와이식 이름이다.

하와이 원주민 출신인 래리 키무라는 "블랙홀의 첫 과학적 확인에 하와이식 이름을 붙이는 특권을 갖는 것은 하와이 혈통인 나에게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번 블랙홀 촬영 프로젝트에 사용된 8개의 전파망원경 가운데 2개가 하와이에 있으므로 하와이식 이름을 붙인 것은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하와이섬 마우나 케아에 있는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 망원경 관리소 부소장이며 블랙홀 관측에 참여한 과학자 200명의 과학자 중 한 명인 제시카 뎀프시는 "키무라 교수에게 제공된 블랙홀에 대한 과학적 설명을 뒷받침하는 훌륭한 이름이다"며 "나는 포웨히 얘기를 들었을 때 의자에서 떨어질 뻔했다"고 환영했다.

박류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랙홀#포웨히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