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집에서도 車산다...'홈 플랫폼 서비스'의 진화
출처=뉴시스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집에서 다양한 소비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홈 플랫폼 서비스'가 진화하고 있다.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홈 루덴스(Home Ludens)'족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홈 플랫폼 서비스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집에 앉아서 아침 식사 메뉴를 골라 식품을 주문하고 직접 만나지 않고도 인테리어 컨설팅을 받은 뒤 손쉽게 업체를 선정하며, 3D 라이브 뷰로 중고차 매물을 확인한 후 집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저녁에 주문하면 다음 날 새벽에 도착한다는 이른바 ‘마켓 컬리의 새벽 배송’이 대표적인 홈 루덴스를 위한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케이카(K Car)의 '내 차 사기 홈서비스'는 소비자가 구매한 중고차를 집 앞까지 배송해주고 3일 내 환불도 가능해 효율적이고 안전한 구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케이카는 업계 최초로 온라인이나 모바일에서 마치 차를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3D 라이브 뷰'서비스도 제공한다.

'3D 라이브 뷰'서비스는 고성능 3D 촬영 시스템을 도입해 외관은 물론 내관까지 360도로 살펴볼 수 있어 실제로 차량을 보는 것 같은 사실감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를 통해 직접 매장에 방문한 것과 같이 각 매물 별 상태를 상세하게 살펴볼 수 있어 집에서도 얼마든지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다.

케이카는 소비자가 원하는 장소로 찾아가 중고차를 매입해주는 '내 차 팔기 홈서비스'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편리하게 차를 사고팔 수 있다.

또 지금까지 신차가 출시되면 자동차 판매는 대리점을 직접 방문해 계약을 하고 구매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완성차 브랜드 중에서 지난달 쌍용자동차가 오픈마켓 11번가에서 11대의 '신형 코란도'를 판매했다. 오픈마켓을 통해 온라인으로 계약금을 결제하면 본 계약을 바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해 신차 구매의 접근성을 높였다.

김지수 케이카 내차 사기 홈서비스 팀장은 "밖으로 나가지 않고 내 집 소파에 앉아서 무엇이든 소비할 수 있는 홈 플랫폼 서비스가 확장되고 있다"며 "중고차도 거리에 제한 없이 온라인으로 구매하려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매물의 상태를 생생하게 가감 없이 확인하고, 나아가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홈플랫폼#홈루덴스#케이카#배송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