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국민 65% "정부 일자리 정책 실효성 없다"
출처=경제개혁연구소 제공

국민 10명 중 7명이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개혁연구소가 11일 발표한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응답자 65%가 ‘실효성이 없다’고 답했고 ‘실효성이 있다’는 답변은 25.4%에 그쳤다. 이는 연구소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9일 실시한 설문조사다.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실효성이 없다’ 답변은 7.5%p가 늘었고 ‘실효성이 있다’는 답변은 14.2%p가 줄었다.

특히 당시 유일하게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높았던 30대도 올해는 응답자의 29.1%가 긍정평가, 62.9%가 부정 평가를 해 크게 역전됐다. 또한 지난해 긍정 평가가 49.9%로 높았던 생산직 계층의 평가도 이번 조사에서 29.8%p 크게 하락해 20.1%만이 긍정 평가를 했다.

정부의 일자리정책에 대해 부정평가가 높은 계층은 50대 남성(77.3%), 생산직(76.7%), 자영업(74.9%)이었다.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고용 안정이나 차별 해소 등 일자리 질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3.3%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세금정책에 대한 평가는 ‘부유층에 유리하다’는 답변이 41%로 줄었지만 ‘서민에 유리하다’는 답변도 29.7%로 줄었다.  

기업에 대한 정책이 ‘대기업 중심이다’이라는 답변은 37.7%로 줄었고, ‘중소기업 중심이다’란 답변도 28.4%로 지난해보다 줄었다.

이병준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자리정책#문재인정부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