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中 단둥항 그룹, 대북제재로 인한 무역 급감 ‘법정관리 돌입’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포괄적 대북 제재 결의안에는 북한의 자금줄을 직접적으로 옥죄기 위한 조항도 마련되어 있다. 북한의 해외 광물·무기·금융 활동을 차단시켜 자금줄을 막고, 모든 물품의 운송을 감시하며 핵과 대량살상무기에 전용될 소지가 있는 자금과 물품의 유입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가 담겨 있다. 사진은 4일 오후 중국 단둥항 모습.(뉴시스)

북·중 교역의 최대 거점인 중국 단둥항을 관리하는 항만관리업체 단둥항(丹東港) 그룹이 북한 제재에 따른 무역 급감의 어려움으로 8일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단둥 현지 언론 '단둥 신원왕'은 지난 2017년부터 단둥항 그룹이 채권에 대해 이자만 갚고 원금 일부를 기한 내 지급하지 못하는 채무 위기를 여러 차례 겪었고, 이날 단둥시 중국 법원이 회사에 법정 관리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단둥항 그룹은 지난 2005년 홍콩의 4개 회사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다. 북·중 무역 전체 3분의 2가 단둥을 통해 이뤄지며 단둥항은 연간 2억 톤의 물동량을 처리하며 여러 방면에서 수익을 창출해 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2015년부터 석탄을 운반하는 북한 선박의 입항을 금지한 데 이어, 2017년 8월에는 철광석과 납 등의 수입마저 전면 금지하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단둥항 그룹의 신용 위기는 2017년 11월 회사가 10억 위안(1700억 원)의 채무 불이행을 선언하면서 알려졌다.

한편, 최근 일부 중국 언론은 단둥항 그룹이 간척 비용 보상으로 단둥시로부터 227억8900만 위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되고 해당 비용을 받게 되면 채무 위기에서도 벗어나게 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단둥항 그룹은 관련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회사는 채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고 해명했다.

김순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둥항그룹#대북제재#법전관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