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안보리 대북제재위 "北 사이버 공격 대응 중요 과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보고서에 게재한 북한의 선박 대 선박 불법환적 사진.(뉴시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좌장인 휴 그리피스 조정관이 7일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이 향후 중요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닛케이와의 단독 인터뷰에 따르면 그리피스 조정관은 북한이 교묘하게 국제 금융시스템의 허점을 악용하는 것에 대해 "제재로 효과를 내려면 민간기업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그간의 대북 제재 가운데 "금융 분야가 실행이 가장 부족했다"며 “금융기관 등을 표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이 북한의 외화조달의 중요 수단이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북한이 정부 기관 주도의 사이버 공격으로 5억 7100만 달러(약 6497억 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불법 취득한 실태를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3월 27일 그린피스 조정관은 미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아시아태평양 비확산 소위원회가 개최한 청문회에 출석해 다른 나라와 국제 금융 기관들의 허점을 이용해 이미 만들어진 보안 장치들을 피해 가는 북한의 수법을 소개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에 대해서도 "유엔 회원국 당국만으로 특정하기는 어렵다"며 민간기업의 협력을 호소했다.

안보리는 2017년 12월 석유 정제품의 대북 수출을 대폭 제한하는 추가 제재를 결의에 대해 "효과적으로 기능하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미사일이나 핵무기 개발 계획은 없어지지 않았다”며 대북제재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롤스로이스 등 고급 승용차를 타고 무기 개발에 돈을 쓰고 있다"며 “인도적 목적의 대북제재 완화에 대해서 신중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북한 당국이 미흡하게 식량 대비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 2009년부터 활동해 왔으며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 영국, 프랑스, 러시아, 싱가포르 등 8개국에서 파견한 전문가 8 명으로 구성돼, 북한을 비롯한 관련국들의 대북 제재 불이행 사례 조사와 제재 조치 이행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보리#대북제재위#북한사이버공격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