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4월엔 ‘오징어’와 ‘고등어’를 잡으면 안 된다
고등어, 오징어.(뉴시스)

당분간 생 고등어∙살오징어를 시장에서 구경할 수 없게 된다. 수산 어족 자원 보호가 시행되면서 4월부터 '고등어'와 '살오징어' 포획이 금지되기 때문이다.  

31일 해양수산부(해수부)는 4월부터 고등어와 살 오징어의 포획 또는 채취를 금지하는 금어기를 시행해 수산자원을 보호한다고 밝혔다.

고등어는 한 달간(4월 19일~ 5월 19일), 살오징어는 두 달간(4월 1일~ 5월 31일) 잡을 수 없다. 또한 연중 적용되는 ‘금지 체장’도 어족을 보호하기 위한 조항이다. 총길이 21cm 이하의 고등어와 외투짱(오징어의 눈과 다리 부분을 제외한 모양)이 12cm 이하인 살오징어도 포획이 금지된다.

금어기 기간에 이를 위반해 적발되면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다년생 회유성 어종인 고등어는 봄과 여름에는 따뜻한 물을 따라 북쪽으로 이동해 먹이를 먹다가 가을·겨울이 되면 월동을 위해 남쪽으로 이동한다. 고등어가 주로 산란하는 곳은 동중국해의 양쯔강 연안 해역, 제주도 동부 해역, 대마도 연안 해역이다. 산란기인 3~6월에는 어미와 어린 고등어 조업을 자제해야 한다.

해수부는 4~6월 중 1개월을 금어기로 정해 고등어의 자원 보호와 지속적인 어업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2018년도 기준으로 고등어의 84.6%를 어획하는 대형선망업계는 1개월간 금어기를 지켜야 하며, 산란기에 휴어기를 지켜야 한다. 휴어기는 작년 2개월(4월 30일~6월 27일)에서 올해 3개월(4월 18일~7월 20일)로 연장됐다.  

반대로 살오징어는 찬 바닷물을 찾아 봄·여름에는 동해 북부의 러시아 수역까지 이동해 노닐다가 수온이 낮아지는 9~10월에 산란하기 위해 다시 남쪽으로 돌아온다.  

해수부는 “살오징어 어획량은 1999년 25만 톤에서 지난해 4만 6000톤으로 급감해 자원관리가 시급한 어종”이라며, 남쪽으로 내려온 살오징어가 어미 개체로 성장해 산란할 수 있도록 4∼5월에 금어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봄철에 어미 고등어와 일명 '총알 오징어'라 불리는 어린 오징어가 유통되지 않도록 어업인뿐만 아니라 낚시 객, 국민들이 자원 보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영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어기#고등어#살오징어#해수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