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편집부 추천
뮬러 특검 "트럼프 범죄 혐의 증거 불충분" 결론바 미 법무장관, 법사위에 뮬러 특검 보고서 요약본 발송

 

미국 뮬러 특검 보고서의 핵심내용 요약서 발표와 관련해 주목되고 있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24일(일) 아침 휴일 간편복 차림으로 수도 인근 버지니아주의 자택을 떠나고 있다. 뮬러 특검으로부터 금요일 오후 4시께 보고서를 제출받은 바 장관은 일요일까지 핵심 내용을 의회와 일반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은 전날 하루종일 법무부에서 라드 로전스타인 부장관과 보고서를 숙독하고 요약서 작성 작업을 했다.(뉴시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는 22개월 간 이어진 수사 끝에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 관계자들이 러시아 정부와 공모했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 법사위에 뮬러 특검 보고서 요약본을 서면 행태로 발송했다.

뮬러 특검은 그동안 19명의 특검 수사관과 40명의 연방수사국(FBI) 요원, 정보 분석관, 의학자 등으로 수사팀을 구성해 조사를 벌여왔다. 그 과정에서 2000여건의 소환장과 500건의 수색 영장을 발부하고, 230건의 통신 기록을 조회했으며 500명의 증인들을 심문했다.

바 법무장관은 "특검 보고서가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결론을 내린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무죄결론이 나온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민주당은 뮬러 특검의 보고서와는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수사 방해 의혹 등에 대해 자체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과 밝혔다. 또 뮬러 특검 보고서 전체 문건을 의회에 제출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뮬러_특검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