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션윈 월드투어
​​​​​​​소목장 이수자 노진택 “중국의 전통문화 다시 보게 돼”

노진택 소목장 55호 박명배 이수자.(포토그래퍼 김국환)

24일 저녁 강릉아트센터에서 ‘션윈’ 공연이 열렸다. ‘2019 션윈 월드 투어’ 한국 공연 개최지로는 고양, 수원에 이어 세 번째 도시다.

한국 전통가구 소목장 55호 박명배 이수자인 노진택 씨는 부인 친구의 초대로 이날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역동적인 부분과 색감이 마음에 와닿아요. ‘당 황실의 긴소매’가 기억에 선명하고 ‘몽골의 혼’에서는 힘이 느껴졌습니다.”

션윈 공연에서는 다양한 민족의 전통춤을 비롯한 중국의 오랜 신화와 전설 그리고 역사 이야기를 무용극으로 만날 수 있다.

그는 전통문화에 대해서도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전통문화가 현대인에게 아주 중요합니다. 션윈이 전통문화의 부활에 앞장서고 있는 것은 아주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요.”

션윈을 보며 중국에 대해서도 새롭게 알게 됐다는 그는 션윈 프로그램 소재로 등장한 파룬따파에 관심을 보였다.

“중국을 공산주의라고 막연하게 알고 있었어요. 그런데 이번 공연을 보면서 화려한 전통문화도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죠. 특히 파룬따파에 대해서는 좀 더 자세히 공부를 해봐야겠어요.”

그는 션윈은 꼭 봐야 할 공연이라며 “인류 문화나 중국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할 기회”라고 강조했다.

강릉=션윈보도센터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션윈#션윈예술단#션윈_월드투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