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션윈 월드투어
정충성 부회장 “정신이 맑아지고 새로운 세계를 본 느낌”
㈜방주 정충성 부회장과 손녀.(포토그래퍼 김국환)

지난 20일 수요일 저녁 ‘2019년 션윈 월드투어’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방주 정충성 부회장은 손녀와 함께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았다.

션윈 광고를 보고 초등학교 4학년인 손녀한테 꼭 보여주고 싶었다는 정 부회장은 “내용 짜임새가 아주 좋았다”며 관람 소감을 전했다.  

“중국 무용이 이렇게 현대적인 감각을 잘 살렸는지 몰랐어요. 현대 뮤지컬이 중국 무용에서 나왔다는 얘기도 공감이 가고 아주 좋았습니다.”

션윈 공연의 중심을 이루는 중국 고전무용은 공중돌기와 회전 같은 고난도 동작과 우아함으로 널리 알려졌다. 또, 서양의 발레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세계에서 가장 체계가 완벽하고 표현력이 풍부한 예술형식이다.

특히 무용이 좋았다는 그는 “남자 무용수는 동작에 박력이 있고, 여자 무용수는 섬세하면서도 표현력이 아주 풍부하다”며 무용수들의 기량에  찬사를 보냈다.

션윈에는 고전무용과 소수민족무용, 무용극이 포함돼 있다. 정 부회장은 많은 무대 중 손오공 일행이 ‘여인국’을 가게 되는 이야기가 특히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또 민족무용인 ‘몽골의 혼’에서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는 모습을 보고 “희망이 샘솟는 것 같고 의욕이 생긴다”라며 감동을 표현했다.

정 부회장은 션윈을 보는 내내 정신이 맑아지고 가슴이 확 트이는 기분을 느꼈다며 공연을 추천했다.

함께 온 손녀는 손오공이 “요괴의 꾐에 빠지지 않고 물리치는 장면이 너무 재미있었다”고 수줍게 말했다.  

수원=션윈보도센터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션윈#션윈예술단#션윈_월드투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