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폼페이오 "北과 비핵화 협상 지속 기대...핵·미사일 실험 않기를”“현재 제재는 안보리에서 결정...완전한 비핵화 요구”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그것은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Getty Image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최 부상의 발언에서 북한이 협상 가능성을 열어 둔 것으로 보인다며 미 행정부도 북한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그것은 김 위원장이 하노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오 장관은 전날 최 부상이 자신에게 적대적인 환경과 불신감을 조성했다고 비난한 부분에 대해서는 “틀렸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는 각각의 입장을 대변해 전문적으로 세부적인 대화를 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하노이에서 제시한 비핵화 조치와 제재 완화 요구는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가 이루어져야 제재 완화가 이어질 것임을 분명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전에 북한을 방문했을 때도 ‘강도 같다’고 불린 기억이 있다면서 현재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는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한 제재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이 요구하는 북한의 비핵화는 ”미사일과 무기시스템, 전체 대량살상무기를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 부상은 15일 평양에서 외신 기자단과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을 계속 유예할지 여부를 짧은 기간 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 부상은 지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안이 결렬된 데 대해 깊이 실망했다면서 황금 같은 기회를 미국이 날려버렸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미국 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이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중단하는 등 변화를 보인데 대해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미국과 그 어떠한 타협이나 대화를 계속할 의도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자유의 소리(VOA)는 14일(현지시간)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차장의 분석을 인용 보도했다. 분석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북한의 핵 활동을 검토한 결과 적어도 핵무기 2개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의 핵분열 물질을 생산했다’는 것이다.

핵 전문가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도 지난달 스탠퍼드대 보고서와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해 5~7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만큼의 핵 물질을 생산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12일 북한이 지난 1년간 핵물질 생산을 계속해 왔다는 보고서를 발표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에 의혹을 나타낸 바 있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폼페이오#비핵화협상#유엔#완전비핵화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