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화제기사
고속도로 긴급 상황 발생 시 신개념 엠뷸런스
사진=Red Dod Award 캡쳐

지난해 말 한국 디자이너들이 ‘2018 Red Dod Award’에 고속도로 긴급상황 발생 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신개념 구급차인 ‘미디언 앰뷸런스(Median Ambulance)’를 출품해 ‘콘셉트 디자인상’을 수상했는데, 그 아이디가 독특해 화제가 됐다.

이 아이디어는 중앙분리대가 질서정연하게 배치되지 않은 점 등 부정적인 관점보다는 협소한 공간활용 등 긍정의 관점으로 접근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   

미디언 앰뷸런스는 모노레일 위를 달리는 기차와 비슷하게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위를 달리도록 고안됐다.

디자이너들은 미디언 앰뷸런스의 형태도 중앙분리대 양쪽의 협소한 공간에 맞도록 길쭉하게 디자인했다.

사진=Red Dod Award 캡쳐

내부 공간에는 응급환자 1명과 의사가 함께 탈 수 있도록 침상과 의자를 갖추고 있다.

이러한 발상은 고속도로 차량 정체 시 '중앙분리대의 여유 공간을 활용할 수 없을까' 하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홍승환, 이형택, 이택경, 송유진 등 4명의 디자이너가 고안한 ‘미디언 앰뷸런스’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온라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이런 게 바로 혁신이다" "고속도로 중앙분리대가 다 저렇지가 않아 문제…"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지? 대단해" "상용화 되려면 좀 걸리겠는데" "원래 기존의 중앙분리선을 활용한 건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아 현실화되려면 다듬기는 해야겠지만" 등 다양한 의견을 달았다.

김미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