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7개국 과학자 18명 "유전자 편집 임상 중단 촉구"
2018년 11월 28일 홍콩대학에서 열린 제2회 국제 인류 유전자 편집회의에 중국 선전 남방과기대 허젠쿠이(賀建奎)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대기원)

‘유전자 가위’ 크리스퍼(Crispr) 발명자들을 포함한 과학자 18명이 인간의 생식세포를 이용한 유전자 편집 임상 연구를 중단해야 한다며 5년간 모라토리엄(중단)을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발간된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한 글에서 이들은 작년 중국 과학자 허젠쿠이에 의해 유전자 편집 쌍둥이가 태어난 사건을 언급했다. 이들은 '되돌릴 수 없는 변화를 막기 위해' 다음 세대로 유전되는 인간 정자와 난자의 DNA 변형과, 학계의 배아 유전자 편집 연구에 대한 '5년간 모라토리엄(중단)'을 촉구했다.

그들은 앞으로 5년 동안은 임상을 금지하고, 그동안 이 문제에 관해 토론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정리할 것을 제안했다.

이 같은 주장에는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가위 개발에 참여한 펑장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 교수와 또 에마뉘엘 샤펜티어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총괄 책임교수도 동참했다. 하지만 또 다른 발명자인 제니퍼 두드나 UC 버클리대 교수는 참여하지 않아,' 과학계에서 이 문제를 둘러싼 이견과 의혹이 있음이 드러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전했다.

두드나 교수는 연구는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그는 WSJ과의 인터뷰에서 “모라토리엄을 하기엔 다소 늦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과학자들이 무절제하게 유전자 편집 연구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한 좀 더 실제적이고 효과적인 방법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인간 유전자 편집의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한 전문가 패널을 구성한 바 있다.

박류진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전자가위#크리스퍼#중국#허젠쿠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