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中 '위구르족 수용소', 국제사회·인권단체 비난 쇄도
제19차 전국인민대회에 참석한 천취안궈 신장위구르 자치구 당서기(중앙).(GREG BAKER/AFP/Getty Images)

로이터통신은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이 ‘전혀 용납할 수 없다’고 표현한 신장 상황에 대해 “신장에는 수용소는 없고 기숙학교(boarding schools)가 있다”는 신장 최고 관리의 언급을 인용 보도했다.

신장 수용소와 관련해 거듭된 국제사회와 인권단체의 비난에 휩싸인 중국은 그간 ‘재교육’ 또는‘직업훈련센터’라 부르던 ‘수용소’를 달리 설명한 것이다.

신장 당서기 천취안궈 다음으로 이 지역 2인자이자 위구르족 출신의 신장 위원장인 쇼흐랏 자키르는 중국 연례 의회에서 별도의 브리핑을 통해 "신장이 ‘수용소’와 ‘직업훈련’ 캠프를 갖고 있다는 일부 국제적 목소리는 거짓 조작된 것으로 완전히 터무니없는 말이다"면서 “이들은 ‘기숙학교’와 같으며 '학생들’은 개인적 자유를 보장받는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회 브리핑에서 외신들이 가장 관심을 뒀던 천취안궈 신장 당서기는 이 수용소에 대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미국의 샘 브라운백 종교자유 대사는 전날 대만 타이베이에서 기자들과의 원격회의를 통해, 신장 정세는 "전혀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마그니츠키법에 의한 중국 관리들 제재는 여전히 '가능한 상태다’”라고 밝혔었다.

그는 또 지난 8일 홍콩에서 열린 외신 기자회견에서 신앙과의 전쟁은 승리할 수 없다며 위구르족 및 파룬궁 등을 비롯한 중국의 종교박해 중지를 촉구했고, 12일 대만에서는 중국이 신앙의 자유를 보장해야 대만의 신뢰를 얻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간 미국 정부는 마그니츠키법을 적용해 중국 지도부의 최고 권력층인 신장 당서기 천취안궈를 비롯해 신장의 고위 관리들에 대한 제재 수위를 저울질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마그니츠키법은 미국 정부가 세계 인권 침해자들에게 미국의 자산 동결, 미국 여행 금지, 그리고 미국인에 대한 사업 거래 금지를 허용하는 연방법이다.

한편, 지난해 9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신장 관련 언급과 관련해 지난 4일에는 미 초당파 의원들이 중국 신장 무슬림 위구르족 상황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후 미 행정부는 국제종교자유 대사를 홍콩과 대만에 파견하는 등 대(對)중 목소리를 직접 내기 시작했다.

박병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장수용소#위구르족#샘브라운백#마그니츠키법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