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지코, '정준영 황금폰' 무관···"허위사실에 강경대응"
뉴시스

'몰카 논란'으로 사회적으로 파문을 일으킨 가수 정준영(30)의 스마트폰을 '황금폰'으로 언급해 각종 의심을 산 가수 지코(27)가 해명에 나섰다. 

지코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가 방송에서 말한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해당 휴대전화기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정준영과)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다. 섣부른 추측은 삼가 달라. 악의적인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2016년 1월 방송된 MBC TV '라디오 스타'에서 정준영과 함께 출연한 지코는 정준영에게 '황금폰'이라는 것이 있다며 "정식으로 쓰는 폰이 아니고. 카카오톡만 하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준영은 이날 새벽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카톡방 등을 통해 유포한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연예계 활동 중단과 함께 평생 반성하겠다고 했다. 업계는 사실상 퇴출로 보고 있다. 

연예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코#'정준영 황금폰'#허위사실#강경대응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