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내일 아침 영하권 '꽃샘추위'…서울 체감온도 영하 6도
8일 광양 매화마을에 매화꽃이 예년보다 일찍 폈다.(뉴시스)

13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전국에 꽃샘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평년보다 기온이 1~4도가량 낮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전국적으로 영하 5도에서 2도이고 낮 최고 기온은 5도에서 12도로 예보했다.

오전까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고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비나 눈이 조금 내릴 전망이다.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도로 예상되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6도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미세먼지를 날려 보내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보통’ 이나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도, 수원 0도, 강릉 2도, 대전 -2도, 광주 0도, 대구 1도, 부산 2도, 제주 6도이고, 낮 최고 기온은 서울 7도, 수원 7도, 강릉 9도, 대전 8도, 광주 9도, 대구 10도, 부산 11도, 제주 12도이다.

기상청은 “13일까지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9~13m/s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했다. 또 “14일 오후부터 초미세먼지 농도가 다시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지만, 다음 주에도 꽃샘추위가 반짝 찾아와 미세먼지가 해소되는 경향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꽃샘추위#영화권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