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편집부 추천
[영상] 美대사 “中종교박해 중지촉구”…미국 정부 ‘파룬궁 공식 언급’ 처음
미국 종교자유대사인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은 3월 8일 홍콩 외신기자클럽에서 연설을 했다.(Li Yi/The Epoch Times)

미국의 국제종교자유 대사가 홍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파룬궁 수련자를 비롯해 종교 신앙자에 대한 중국의 박해 중지를 촉구했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에포크 타임스’와 ‘대기원시보’는 각각 8일(이하 현지시간)과 11일, 홍콩을 방문 중인 미국의 샘 브라운백(62) 국제종교자유 대사가 외신 기자회견에서 중국 내 모든 형태의 종교적 박해의 종식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 탕웨이캉 등을 비롯해 각국 영사 대표들이 참석했으며, 홍콩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리주밍 주석과 공민당 궈룽컹 의원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 정부는 신앙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길 수 없는 전쟁이다”며 "중국인들은 교회에 가거나 그들의 신을 숭배하는 것 그리고 자녀들에게 세례명을 지어주는 것 등의 종교 행위들이 허용되지 않는 한편 오히려 수용소나 교도소에서 감금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 사무소를 통해, 8일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에 압력을 가해 브라운백 발언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종교 문제를 이용한 미국의 내정 간섭 중단을 요구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회견에서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가 매년 실시하는 종교자유 평가를 언급하며 "미국은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1999년 이후 중국을 ‘특별 관심’ 국가로 지정해 왔다"고 밝혔다. 이는 종교 자유 침해자를 가장 심각한 범주로 분류한 단계이다.

중국이 박해를 가하는 종교나 대상은 개신교, 천주교, 이슬람교, 티베트인, 파룬궁 수련자 등으로 알려져 있다.

브라운백 대사는 특히 파룬궁 수련자들이 자신들의 신념 때문에 체포되어 고문과 살해되는 상황을 부각했다.

이번 회견은 미국 정부기관과 홍콩 주재 미 대사가 홍콩의 공공 행사 장소에서 중국의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박해와 생체 장기 적출 문제에 대해 처음 공개적으로 규탄한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다.

근 십수 년 동안 중국 당국이 파룬궁 수련자들과 위구르 소수민족을 포함해 양심수들로부터 장기를 강제 적출해 이식하는 이른바 장기이식 산업을 관리 감독한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이와 관련해 브라운백은 “중공이 파룬궁 수련자와 위구르인을 포함해 신앙인으로부터 강제 생체 장기적출을 하고 있다. 용감하고 끈질긴 조사원들의 자료는, 자발적 기부가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중국의 장기이식 시스템에 관해 놀라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정말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브라운백은 중국 정부에 국민의 의견에 귀 기울일 것을 요청하면서 "(중국은) 실종된 파룬궁 수련자들의 행방을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중국이 파룬궁 수련자들에 대한 박해와 학대를 종식하도록 중국에 촉구하겠다는 약속을 남겼다.

샘 브라운백 대사는 미국의 변호사이자 정치인이며 외교관이다. 2011~2018년 캔자스 주지사를 역임했으며 1996~2011년 미국 상원의원을 지낸 바 있다.

지난해 2월 미국 국제종교자유 대사에 임명된 그는 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사무국을 대표하면서 세계에 종교의 자유를 가져오기 위해 헌신하는 미국의 최고위급 외교관이다.

한편, 이번 홍콩 방문을 앞두고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를 찾았던 샘 브라운백은 최대 100만 명의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을 구금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 북서부 지역 신장 수용소를 방문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박병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운백#FCC#종교자유#파룬궁#위구르#장기적출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