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케냐행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승객·승무원 등 157명 탑승
9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가던 보잉 737 여객기가 추락했다. 해당 여객기에는 149명의 승객과 8명의 승무원 등 총 15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소식을 확인하는 에티오피아 총리 사무실 트위터 캡처 사진.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케냐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여객기가 추락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에티오피아를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가던 보잉 737 여객기가 추락했다고 에티오피아 항공은 밝혔다. 사고 여객기에 탑승한 149명의 승객과 8명의 승무원은 전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 여객기는 에티오피아 항공 보잉 737기로 이날 오전 8시 38분께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이륙한 지 약 6분 만에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사 측은 "탑승자 수색 및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생존자나 사상자에 대한 확인된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에티오피아 총리는 이날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고 소식을 전하면서 “국민을 대신해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냐#에티오피아#여객기추락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