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中 고교, 위치추적 스마트팔찌 구매…’사생활 침해’ 목소리 커
학교 측은 웨이보에 구매한 팔찌를 어떻게 사용할지 아직 고민 중이라고 게재했다.(Johannes Eisele/AFP/Getty Images)

중국 광둥의 한 고등학교에서 위치추적이 가능한 스마트 팔찌를 대량 구입한 사실이 온라인으로 퍼지면서 사생활 침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은 중국 남부의 한 고등학교가 학생들의 위치를 추적하기 위해 스마트 팔찌를 구입했다는 이유로 구설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현지 언론에 따르면, 광둥 광야고등학교에서는 학생이 수업시간에 손 든 회수 뿐만 아니라 심박수와 신체활동까지도 기록하는 스마트 팔찌 3500개를 구매했다. 이 팔찌는 위치 추적 기능이 있으며 출석 체크 외에도 물품 구매비 지불에도 사용된다.

이번 주 구매가 485만 위안(약 8억1815만 원)의 팔찌 구매 서류가 온라인에 유통되면서 마이크로블로그 시스템인 웨이보에 학생들의 사생활 침해에 대한 비난이 빗발쳤다고 언론은 전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이것이 죄수나 개에게 부착하는 위치추적기와 어떤 차이가 있는가. 학생은 죄수가 아니다"라 했고 또 다른 이용자는 "실생활의 흑거울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어떤 블로거는 교육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수용소 경비원에 빗대 비난한 글을 여러 번 올리기도 했다.

관찰자와 동창회 및 학부모들은 이에 매우 부정적이었다. 학교 측은 웨이보 계정에 이번 팔찌 구매는 지난해 시행된 스마트 캠퍼스 프로젝트 일환이라며 어떻게 사용하는 것이 최선일지 고려 중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학교 측의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상에서 퍼지는 사생활 침해 논란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병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팔찌#위치추적#가디언#웨이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