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北, 동창리 발사장 복구…북미협상 계속될까?
북한 동창리.(DigitalGlobe, Inc.)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 가동 상태로 복구됐다는 매체의 보도가 전해지면서 북미협상이 계속 진행될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정상 복구에 대해 확신하지 않으면서도 사찰단 현장 진입을 북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미국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6일(이하 현지시간)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예전의 정상 가동 상태로 돌아간 것 같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복구공사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이미 시작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역시 6일 자 위성사진을 근거로 동창리 시설이 복원되고 있다는 동일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의 브리핑을 인용해 “미국은 (북한 핵 관련) 시설의 영구적 해체를 검증하기 위한 사찰단의 현장 진입을 북한 측에 요구할 것”이며  “북한은 왜 그런 활동을 하는지 그 의도에 대한 해명을 해야할 것”이라고 7일 보도했다.

당국자는 한편으로 “북한 내 진행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세밀하게 관찰하고 있다”며 “적어도 현시점에선 그 시설이 ‘정상 가동 상태’라고 할 만한 정확한 정보가 없다”고 말해 협상 가능성을 열어 두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그 지역(동창리 발사장)에서 우주발사체를 발사하는 것은 북한이 했던 약속과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 북한 비핵화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며 검증된 비핵화(FFVD·finally,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FFVD는 핵연료 사이클 핵심 부분을 빼내고, 모든 핵분열성 물질을 제거하고, 핵탄두를 제거하고, 북한의 모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제거하거나 파괴하고, 다른 대량살상무기를 영구 동결시키고, 그들이 시민 중심 경제 추구로 들어서게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북미회담 이전에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위성 발사를 한다 하고는 여러차례 ICBM 발사체 시험을 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지난 1년여간 중단한 ICBM 실험을 제기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위성 발사를 빙자한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위성을 우주로 쏘아 올리기 위한 우주발사체와 장거리 미사일 발사체가 거의 비슷하기 때문이다.

유엔은 북한의 우주 발사체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우주 발사체 상단에 위성 대신 탄두를 달면 ICBM이 될 수 있어, 핵무기 운반 체계 개발에 일조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미국의 고위 당국자도 "우주 발사체 발사라 해도 북한이 핵과 미사일 발사를 유예하기로 한 약속에 상충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미 2016년에 광명성 우주 발사체 발사에 성공해 사실상 ICBM급 미사일 발사 능력을 갖췄다고 본다. 2017년 3월에는 액체연료를 쓰는 신형 고출력 엔진인 백두 엔진의 연소 시험에 성공했다. 백두 엔진은 ICBM급인 화성-14형과 화성-15형의 엔진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창리 발사장이 이미 국제적으로 미사일 발사장으로 인식돼 있고, 지난달 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시점에서 북한이 다급하게 발사장을 정상 가동 상태로 복귀시킨 것이 어떤 의도인지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군과 정보당국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등에 대한 움직임에 집중하는 한편, 현 상황의 이면에 깔린 북한의 의도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관련 주요 시설은 이미 한·미 정보계통에 의해 여러모로 파악되고 있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리려고 하는 직접적인 움직임이 포착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김정희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창리#미사일발사장#우주발사체#북·미협상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