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中협상결렬도 두렵지 않아” 시진핑 압박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Tuan Mark_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벌인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은 협상 결렬로 끝났다. 그러나 이 결과가 미국과 무역협상 중인 중국을 상당히 압박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미국 동아시아 전문가 고든 창 변호사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노이 회담 결렬은 "중국이 무역협상에서 자신들의 접근을 재평가해야 할 때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도 언제든 나쁜 합의를 거부할 수 있음을 중국 측에 분명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다가오는 중국의 몰락’이란 책의 저자인 창 변호사는 중국계 미국인으로 중국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는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를 둘 경우 북한에 대한 중국의 악의적인 영향력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협상에서 걸어 나오는 것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다. 일이 잘 풀리지 않으면 중국과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압박했다.

이혜영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럼프#중국압박#고든창변호사#중국무역협상#하노이회담결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