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초중고 학생, 북한에 대한 이미지 크게 변화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오전 대구 동구 동대구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텔레비전에서 생중계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지켜보고 있다. 2018.09.18.(뉴시스)

12일 교육부와 통일부는 초·중·고 학생들의 ‘北은 적’이라는 인식이 크게 줄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는 전국 597개 학교 8만7113명으로 학생(82947명)과 교사(4166명)가 참여했다.

이번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는 학생 및 교사들의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었음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북한에 대한 기존의 ‘전쟁’ ‘독재’ ‘군사’ 등과 같은 부정적 이미지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교육부 제공

‘북한 하면 어떤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르느냐?’를 묻는 질문에 ‘전쟁·군사’ 또는 ‘독재‧인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56.4%로 작년 대비 17.4% 감소했다. 반면 ‘한민족·통일’로 응답한 비율은 24.9%로 작년 대비 16.3% 증가해 북한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늘어났음을 보였다.

초·중·고교 학생 절반은 북한을 경계하거나 적으로 생각하기보다 협력하고 도와줘야 할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교육부 제공

북한을 ‘협력해야 할 대상’이라고 응답한 학생은 41.3%에서 50.9%로 증가했다. ‘우리가 도와줘야 하는 대상’이라는 답도 12.1%로 나타났다.

반면 북한을 ‘경계 대상은 28.2%, ‘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은 5.2%로 작년대비 35.8% 줄었다.

이러한 북한의 이미지 변화에 따라 '통일 불필요'에 대한 응답도 다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필요하다’는 63.0%로 작년의 62.2%와 비슷했고, ‘불필요하다’는 13.7%로 작년 대비 2.7% 감소했다.

학생들은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 위협 등 불안감 해소’와 ‘한민족’ ‘국력 강화’ 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반면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로는 ‘통일 후 사회혼란’과 ‘통일비용 등의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 등 이었다.

김유리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초중고학생#북한#협력대상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