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엘패소 연설 “북미 2차 회담 기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엘패소에서 열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Charlotte Cuthbertson / The Epoch Times)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텍사스주 국경도시 엘패소에서 열린 대중 집회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첫 번째와 마찬가지로 두 번째 정상회담에서도 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땐 북한과 전쟁을 할 것처럼 보였지만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지금은 미사일 발사도 없고 핵실험도 없다.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북 협상과 관련해 전직 대통령들을 비판했다. "그들(전임 대통령들)은 85년 동안 협상을 벌여 왔으면서  '트럼프는 왜 그렇게 오래 걸리는가?' 불만이다"라며 "내가 싱가포르를 떠난 게 15개월 전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열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집회는 지난해 11월 중간선거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주재한 첫 대규모 정치유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어떤 방식이 됐든 국경장벽을 만들 것"이라고 국경장벽 건설 필요성을 또다시 강조했다.

김정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럼프#2차정상회담#긍정적기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