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인천공항, ‘여행가방 당일배송 서비스’ 추진...3월 중 도입
인천공항공사는 12일 공사 회의실에서 인천시와 인천 계양구·한진·CJ대한통운·스마일시스템 간 '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여행객 여행가방 당일 배송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공항이 이르면 오는 3월부터 사회적 기업 등과 손잡고 해외 여행객들을 위한 '여행 가방 당일 배송 서비스'를 추진한다.

인천 공항공사에 따르면, 12일 인천시와 인천 계양구·한진·CJ대한통운·스마일시스템과 함께 ‘'新(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여행객 가방 당일 배송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오는 3월 중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 여행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숙소와 공항으로 여행 가방이나 짐을 당일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중년(50~60대) 일자리 창출 사업을 시작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정일영 사장을 포함해 인천시 허종식 정무부시장, 인천시 계양구갑 유동수 의원, 계양구 박상신 부구청장, 한진 류경표 대표이사, CJ대한통운 신동휘 부사장, 스마일시스템 조선현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해외 여행객은 가방 등 짐을 인천공항에서 숙소로, 또는 숙소에서 공항으로 당일 배송해 주게 된다.

한국 관광을 위해 공항으로 입국하거나, 해외로 출국하는 관광객들이 무거운 여행용 가방으로 인해 겪어야 했던 불편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마지막 날 숙소에서 체크아웃한 이후에도 짐 보관 때문에 애를 먹거나 고민할 필요 없이 바로 공항으로 보낼 수 있어 여유롭게 출국 직전까지 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이날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시범운영을 거쳐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구체적인 서비스 이용법과 요금 등은 추후 확정되고, 우선 서울과 인천에 한해 제공되며 이후 수도권 전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인천 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여행객들의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한편, 신중년 세대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공항#여행가방#당일배송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