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美 2차 '셧다운' 가능성 제기...'불법이민자 구금정책'이 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방정부 일시적 재가동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3주간 정부를 재가동하는 내용의 입법안에 합의했으며 월급을 받지 못한 연방 공무원 80만 명에 대해 "조속히 밀린 월급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AP/뉴시스)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미 의회의 협상이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오는 15일(현지시간)까지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2차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맞게 된다.

민주당과 공화당은 11일까지 합의안을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주말 동안 협상을 진행했지만, 불법 이민자 구금 정책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

1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장벽 예산은 13억 달러에서 20억 달러 사이에서 논의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애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제시한 57억 달러보다는 크게 줄어든 액수지만, 예산에 대해서는 이견이 좁혀지는 상황이다.

하지만 불법 이민자 구금 정책에 대한 이견이 협상 합의에 뇌관이 됐다.

민주당은 이민세관단속국(ICE)의 과도한 구금을 막기 위해 구금 시설의 확대를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공화당은 불법 이민자의 신속한 추방을 위해 구금 시설을 확충해야 한다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0일 트위터에 “국경위원회 민주당 의원들이 민주당 지도부에게 협상을 타결하라는 허가를 받지 못한 것 같다”면서 “그들(민주당)은 반드시 필요한 국경장벽 건설 예산으로 푼돈을 제안하더니, 이제는 난데없이 구금해야 할 중범죄자들의 한도를 정하라고 한다”고 적어 민주당 지도부를 비난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10일 NBC와의 인터뷰에서 “국경을 지키기 위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며 2차 셧다운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가 15일까지 이뤄지지 않으면 3주 만에 200만 명의 미국 공무원 중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연방 공무원 80만~120만 명이 강제 무급휴가를 떠나는 셧다운에 다시 돌입하게 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마약, 갱단, 인신매매, 범죄자 등 많은 것이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장벽을 세우는 것"이라며 "드론이나 첨단 장비를 도입해 멕시코 국경을 지키는 것도 필요하지만, 가장 효과 있는 방법은 오래된 장벽"이라는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

김인성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장벽#멕시코#예산#트럼프 대통령#셧다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