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눈부신 SUN’…레스터시티 상대로 세 경기 연속 득점 성공
손흥민이 10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레스터 시티와의 2018~2019 EPL 26라운드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2-1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에 골을 터뜨렸다. 3경기 연속 골이다.(뉴시스)

손흥민이 또다시 환상적인 득점포를 터트리며 세 경기 연속골과 함께 팀의 승리를 결정지었다.

손흥민은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레스터시티와의 홈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두는데 결정적인 한 방을 터트리며 팀의 리그 4연승 행진을 이끌었다.

8일간의 휴식 속에 재충전을 완료했는지 전반 초반부터 손흥민의 몸놀림은 가벼웠으나 애매한 심판 판정이 계속되며 좋은 모습을 이어가는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전반은 토트넘의 공세 속에 레스터가 속공으로 맞불을 놓으며 경기는 속도감 있게 전개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레스터의 공격이 날카로움을 더했다. 해리 맥과이어의 강력한 헤딩슈팅과 뒤이은 코너킥에서 위협적 헤더 슈팅 등으로 토트넘을 압박했다.

이어진 하비바스의 날카로운 슈팅이 빗나가면서 레스터는 위협적인 공격 중에서도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하지만 빠른 공격의 레스터는 굉장히 위협적이었고, 토트넘은 손흥민을 활용한 공격 전개가 계속 막히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전반 32분 프리킥 찬스에서 다빈손 산체스가 다이빙 헤딩슛을 터트리며 결국 먼저 골을 넣어 1-0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토트넘은 이때부터 약간의 여유를 가지기 시작했고 레스터는 전방 압박의 강도를 높이며 만회 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레스터가 높이 올리면서 뒷문이 헐거워졌지만, 토트넘은 공간을 노린 전방 공격이 부정확한 패스로 인해 효율적이지 못했다.

먼저 한 골을 실점한 레스터의 공세 속에 양 팀은 더 이상의 소득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레스터는 더욱 공세를 높였다. 48분경 그레이의 헤딩은 아쉬움을 느낄 정도였고 54분의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후반 59분 레스터는 문전 혼전 속에 얻은 천금 같은 페널티킥 기회를 제이미 바디가 찼고 이를 요리스가 선방하며 동점 찬스를 놓쳤다.

그러자 토트넘은 63분 에릭센이 레스터 골문 코너로 절묘하게 차 넣으며 골을 기록, 다시 2-0으로 앞서 나가기 시작하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레스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65분 반스가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슈팅했으나 요리스가 선방하며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75분 제이미 바디가 기어코 추격을 알리는 골을 넣었고 이때부터 레스터는 기가 살아나며 맹렬히 공세를 퍼부었다.

토트넘은 이에 손흥민만 전방에 남겨두고 단 한 번의 기회를 노리며 전원 수비에 치중했고 경기 종료를 얼마 남겨 두지 않게 되자 레스터의 공격은 더욱 강렬하게 전개돼 토트넘은 금방이라도 동점을 내줄 것처럼 수세에 몰렸다.

하지만 단 한 번의 찬스는 토트넘에게 확실한 승리를 안겨줬다. 이번에도 역시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정규시간이 지나 인저리 타임에 들어선 91분경 공격을 하던 레스터의 볼을 잡은 시소코가 문전에서 전방의 손흥민을 보고 길게 차주었고 이 볼을 받은 손흥민은 60m를 질주하여 골키퍼와 마주 선 상황에서 왼발로 골망을 흔들어 자신의 3경기 연속 득점을 만들어 내며 다시 한번 팀의 히어로임을 증명했다.

이 골로 수세에 몰리던 토트넘은 완전히 승기를 잡았고 이후 양 팀은 몇 차례의 공격을 주고받았으나 이미 손흥민의 골로 승패가 갈린 상황이 되며 레스터시티의 힘이 빠지면서 별다른 기회 없이 인저리 타임이 지나 경기가 끝났고 토트넘은 리그 4연승을 달리게 됐다.

만약 손흥민의 골이 없었다면 어찌 될지 모를 순간에 터진 한 방은 결국 토트넘의 승리를 결정짓는 귀중한 골이 됐고, 손흥민은 3개임 연속 팀을 살리는 에이스의 역할을 눈부시게 해내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임성준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스터시티#손흥민#3:1승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