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獨정부, 5G 보안규정 강화로 사실상 화웨이 ‘보이콧’
사진=WANG ZHAO/AFP/Getty Images

독일 정부가 공식적으로는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5G 네트워크 관련 규정’을 강화시켜 사실상 화웨이 장비를 퇴출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주재한 5개 주요 부처(외무·내무·경제·재무·인프라스트럭처부 등) 장관회의 결과, 독일 정부는 화웨이의 5G 참여를 법적으로 금지할 수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8일 보도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독일 연방정부가 오는 3월 있을 5G 주파수 경매에 앞서 5G 네트워크 관련 규정을 강화시켜 사실상 화웨이의 장비를 권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독일의 5G 주파수 경매 입찰에 참여한 보다폰은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상태고 경쟁사인 도이체텔레콤과 텔레포니카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한편, 독일은 화웨이가 집중하고 있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 시장에서 단일국가로는 가장 큰 시장이다.

이혜영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일#화웨이장비배제#5G보안규정강화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