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中, 남중국해 섬에 군함 급파...필리핀 활주로 공사 방해
2014년 3월 29일 필리핀 보급선이 남중국해의 두 번째 토마스 숄에 도착하려고 시도 중에 중국 해안경비대 선박이 보급선을 기항하고 있다.(Jay Directo/AFP/Getty Images)

남중국해를 둘러싼 필리핀과 중국 간 영유권 분쟁이 격화되고 있다. 필리핀이 활주로 보수 공사에 나서자 중국이 해당 지역에 군함을 보내며 압박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필리핀이 분쟁지역인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南沙군도)의 티투(중국명 中業島)섬에 비행기 이착륙을 위한 활주로를 건설하자 중국이 함선 100여 척 가까이 급파하는 등 작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아시아 해양 투명성 이니셔티브'(AMTI)가 관련 보고서와 위성 사진을 공개하면서 드러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제도에 있는 티투 섬(필리핀명 파가사 섬) 인근에는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선박이 급격히 늘고 있다.

인근 수비 리프에서 파견된 함대에는 수십 척의 어선과 함께 해군과 해경 소속 선박이 포함돼 있어 이 작전은 마치 '해상 인해전술'을 방불케 한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필리핀 일간지 인콰이어러 와의 회견에서 "티투섬 진입로 공사는 올 1분기 말까지 공사를 완료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애초 지난해 말까지 이 공사를 끝내겠다던 필리핀 정부는 악천후 등으로 공사가 지연됐다고 밝혔지만, 보고서는 공사 지연에 중국 함정과 어선의 방해공작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AMTI는 중국 사진을 인용해 최근 공사가 시작되기 전인 작년 12월3일 중국 선박 수는 최소 24척, 12월 25일에는 95척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한때 필리핀 해군 호위함과 중국 군함은 7해리(약 13km)까지 접근하는 등 긴장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1해리는 1.852㎞이다.

한편, 티투 섬은 중국이 스프래틀리 제도에 미사일을 배치한 3개 인공섬 가운데 하나인 수비 암초(중국명 저비자오, 필리핀명 자모라)와 거리는 12해리(22km)에 불과하다. 이 섬에는 필리핀 군인 200명 이상과 가족들이 상주하며, 비행장은 애초 길이 1천300m인 비포장 활주로를 갖추고 있었지만, 양쪽 끝이 침식돼 전체 길이가 100m가량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남중국해 인공섬에 군사시설을 세우고 비행 훈련 등을 하며 이 해역을 실질적으로 점유한다는 전략을 펴고 있다. 베트남과 필리핀 등도 맞대응을 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한편 석유와 가스 등 대규모 천연자원이 매장돼 있는 남중국해는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주변국이 자원 영유권과 어업권 등을 놓고 끊임없이 분쟁을 이어가는 해역이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중국해#중국군함#필리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