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中, 에이즈 감염된 혈액 제품 1만여 병 유통...국영기업 연루
“혈액제품으로 에이즈에 감염됐다”라고 적은 마스크를 쓰고 있는 중국인 여성이 시위하고 있다. 상하이신싱의약품의 에이즈 항체 양성 혈액제품 검출에 관한 중국 언론의 보도와 인터넷 정보는 잇따라 삭제됐다.(AFP/Getty Images)

최근 중국 내 한 국영기업 산하의 의약 회사에서 생산한 혈액 제품 1만여 병에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항체가 양성으로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경제전문매체인 매일경제(每日經濟) 신문은 상하이신싱의약(上海新興醫藥)이 생산한 제품번호 20180610Z의 면역 글로불린 주사제가 HIV 감염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6일 보도했다.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면역 글로불린은 백혈병 환자 등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들에게 투여되는 혈액제제다.

지난해 7월 ‘가짜 백신’ 스캔들이 터진 데 이어 올해 1월에도 ‘유통기한이 지난 소아마비 백신’ 접종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중국이 이번엔 에이즈 바이러스에 오염된 면역치료 주사제 유통으로 비상이 걸린 것이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해당 주사제의 사용을 즉각 중단 조치하고 미사용분을 긴급 회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에이즈 감염 우려가 있는 항체 생산을 중단하고 상하이 신싱의약에 전문조사팀을 급파해 현장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0년 8월에 설립된 상하이신싱은 혈액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국영기업이다. 신싱의약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상하이신싱의약 주식회사는 국가 혈액제품 지정생산업체로, 연간 약 70톤의 혈장을 채취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2015년 3월에도 품질 문제로 상하이식품의약품관리감독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HIV에 오염된 면역 글로불린 주사제의 양이 얼마나 유통됐는지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유통기한이 2021년 6월로 돼 있는 50㎖ 용량 1만2229개에 달한다고 보도해 파문이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허난(河南)성, 산시(山西)성, 산시(陕西)성 등은 국가위생건강위원회로부터 상하이 신싱의약의 문제의 제품 사용을 즉각 중단하라는 통보를 받았다.(인터넷 캡처)

'혈장경제', 중국 에이즈의 발단

중국 공산당은 최근 몇 년간 '에이즈'만 언급하면 안색이 변할 정도이며, 그동안 에이즈 감염에 대한 보도를 축소·은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재미 경제학자 허칭롄은 “중국 공산당이 보도한 나쁜 일의 수치는 실제보다 10배 이상 줄어드는 반면, 좋은 일은 10배 이상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2018년 2월 미국으로 망명한 92세의 가오야오제(高耀潔) 의사는 글을 발표해 허난(河南)성에서 에이즈가 발생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 글은 “당시 새로 부임한 류취안시(劉全喜) 위생청장이 허난성에서 '세계 유일의 혈장경제'를 대대적으로 추진한 것이 발단이다”라고 썼다.

그녀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과거 주민들의 혈액을 사들이는 이른바 ‘혈장경제’ 사업을 시행했다. 당시 허난성에서 백만 명의 농민들이 '피를 팔아 부자가 되자'는 운동에 가담했다. 그 결과 허난성에는 주민 다수가 에이즈를 앓는 마을, 이른바 ‘에이즈 마을’이 여러 곳 생길 정도였다.

문제는 일회용 주삿바늘을 재활용하면서 발생했다. 에이즈 환자의 몸에 꽂은 주삿바늘을 다시 정상인의 몸에 꽂거나, 에이즈 환자의 혈액을 수혈해 에이즈를 퍼뜨린 것이다. 불결한 장비와 원시적 채혈 방식은 에이즈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교차 감염되는 결과를 낳았고 여기에 불법 업체들까지 난립하면서 사태를 더욱 악화시켰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은 대책과 보상 마련은커녕 마을을 봉쇄해 외부와의 출입을 막아 주민들을 더욱 비참한 지경에 몰아넣었으며, 이러한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려는 운동가들을 비열한 수법으로 방해해왔다는 것이다.

당시 허난성 당서기였던 리창춘은 당시 15개 지역에서 발생한 30만 명의 에이즈 감염 사실은 물론, 2천만 명 이상이 의식을 보장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해 있는 상황을 은폐, 봉쇄했다.

‘중국의 민간 에이즈 퇴치 1인자’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가오 여사는 에이즈에 관한 활발한 저술활동을 통해 중국 에이즈 환자들이 겪는 가정 파탄과 가족의 죽음 등 비참한 상황을 외부에 알려왔다. 그러나 지난 십수 년간 중공은 책임 인정을 거부하면서 온갖 방식으로 가오 여사를 탄압해왔다.

이번에도 중국 당국은 “HIV 양성 반응을 보인 주사제를 맞은 환자라고 해도 사전에 항바이러스 치료를 거치기 때문에 에이즈에 꼭 감염되는 건 아니다”라고 했지만, 최근 잇따른 의약품 안전성 논란에 이어 HIV에 오염된 혈액제제 유통 사건까지 터지면서 중국 당국의 관리감독 소홀에 대한 분노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어지는 의약 스캔들에 중국 공산당이 어떻게 반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슬이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즈#신싱의약#AIDS#혈장경제#면역글로불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