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정치
트럼프 美 대통령 국정연설 “27일~29일 2차 북미정상회담 열릴 것”“김정은 위원장과 돈독한 관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Chip Somodevilla/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연방의회 하원 연설에서 열린 국정연설에서 김 위원장과 만남은 언급했지만 구체적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북한은 핵실험을 중단했다. 그리고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1차 정상회담 이후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이번 회담 장소를 일각에서는 유력 후보지인 다낭이 선정됐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위원장의 비행거리와 개혁 개방에 성공한 베트남의 상징성이 고려해 선정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베트남 휴양도시인 다낭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곳으로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세계적인 휴양지로 부상할 것으로 현지인들의 기대감이 높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하지만 북한 측에서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럼프#국정연설#2차북미정상회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