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중국 울린 ‘초등학생 작문’...中당국, ‘사랑의 학교’ 폐쇄
'세상에서 가장 슬픈 초등학교 작문'이라 불리는 ‘눈물’의 저자 무쿠이우무.(木苦依五木, 필명은 류이(柳彝)) 

중국의 한 자선재단이 거금을 모금해 신축한 ‘사랑의 학교(愛心學校)’가 강제로 폐교됐다. 재단 측은 이를 두고 3년 전 한 초등학생이 쓴 작문에 대한 당국의 보복이라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과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四川省) 숴마자선재단이 다량산(大凉山)에서 1000만 원을 모금해 신축한 숴마화사랑초등학교가 현지 정부에 의해 폐쇄됐고, 아직 재개될 가망이 없다. 정부는 폐교 이유에 대해 “이 학교가 수속 절차를 밟지 않았기 때문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육 활동을 금지했다”고 설명했지만 황홍빈(黃紅斌) 숴마(索瑪)자선재단 이사장은 ‘가장 슬픈 작문이 일으킨 유혈 사건’이라며 당국의 보복임을 빗대어 말했다.

2012년 초에 설립된 숴마화사랑초등학교는 해발고도 2000m가 넘는 산 정상에 위치한다. 이후 3년여 동안 최대 200여 명의 아이들이 이곳에서 공부했다. 하지만 2015년에 상황이 달라졌다.

2015년 7월, 중국의 한 소수민족 초등학생이 쓴 300자 분량의 글이 중국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중국 쓰촨(四川)성 다량산(凉山) 이족(彛族) 자치주 메이구(美姑)현에 사는 초등학생 무쿠이우무(木苦依伍木·당시 12세)양이 병으로 세상을 떠난 부모를 그리워하며 ‘눈물’이란 제목의 글을 썼다.

무쿠이우무양이 학교 작문시간에 쓴 이 글은 “4년 전 나를 귀여워했던 아빠가 돌아가셨다. 아빠를 그리워했는지 엄마도 병이 들었다”로 시작된다. 병든 어머니를 도시에 있는 병원까지 모시고 다니며 병간호를 했으나 별다른 차도가 없었다. 다시 일어나면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와 음식을 만드는 사이 어머니가 숨졌다.

아무런 과장 없이 간결하고 소박한 문체로 그 과정을 담담히 써 내려간 글은 “일월담(日月潭: 대만에 있는 고산 호수로, 영혼이 모인다는 전설이 있음)이라는 곳이 있다는데 내가 엄마를 그리워하며 흘린 눈물로 만들어진 곳이 아닐까”라면서 끝을 맺는다.

무쿠이우무의 작문 ‘눈물’ (웨이보 이미지)

이 글은 교실 벽에 걸려 있다가 우연히 쓰촨성 숴마(索瑪)자선재단 황홍빈 이사장의 눈에 띄었고, 그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리면서 중국 전역에 알려지게 됐다. 순식간에 중국 인터넷상에 ‘세상에서 가장 슬픈 초등학생 작문’으로 회자됐고, 500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하루 새 92만 위안(1억7천만 원)이 넘는 성금을 보내왔다.

다량산 주민의 가난과 고통이 알려지다

이 글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면서 수십 년 동안 개선되지 않는 다량산 주민들의 가난과 고통이 세간의 이목을 끌게 됐다.

심지어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기자들을 현지에 파견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이곳은 여전히 인축이 혼재하는 생활을 유지하고 있으며, 집의 왼쪽은 우마, 오른쪽은 일가족 7명이 살고 있다. 돈이 없어 소 우리를 고칠 수도 없고, 밤에 가축이 얼어 죽을까봐 두렵기도 하다. 7살의 아우 목초는 태어나서 지금까지 목욕을 하지 않았고 집에 화장실이 없고 화장지도 본 적이 없다.”

RFA에 따르면, 숴마재단은 장기간에 걸쳐 자원봉사자들을 교육하고 조직해 다량산 현지에 수십 개의 학교를 지원하고 있다.

황 이사장은 “2011년 11월 시창(西昌)시 쓰허(四合)향 융딩마을을 지나다가 학교에 진학하지 못한 여자 아이 2명이 길가에서 나무를 줍는 것을 보고 방문조사를 하다 비슷한 처지의 아이들이 많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공익사업의 일환으로 학교를 짓고 진학 못한 아동을 입학시키기로 결정했다”고 회고했다.

그 중 숴마화사랑초등학교는 유일하게 자체적으로 지어 운영하는데, 현지 이족 아이들은 학교에 갈 기회가 없을 뿐 아니라 기본적인 의식주 해결조차 어려운 열악한 처지에 있기 때문이다.

그는 "여기는 쓰허향 정부와 멀리 떨어져 있다. 두 시간 남짓 걸리는 산길은 매우 가파르다. 아이들이 11월에도 반팔 옷을 입고, 따뜻한 옷이나 신발도 없이 하루 두 끼 감자를 먹었다"라고 말했다.

초등생 작문이 소외된 지역에 관심을 불러오다

숴마화사랑학교 학생들. (숴마자선기금회 홈페이지)

‘가장 슬픈 작문’이 인터넷을 도배하면서 빈곤과 고아 문제 등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던 외딴 지역이 사회적으로 큰 관심과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앞서 그들은 학교가 다 지어지면 현지 정부에 넘기기로 쓰허향 당서기와 약속했다. 그러나 ‘눈물’ 작문이 유명해진 이후 현지 정부는 갖가지 규제를 적용해 초등학교를 인수하지 않았다.

이에 황홍빈 재단 이사장은 행정심의를 제출했고 한때 시창경찰서에 24시간 구속되기도 했으며 100여명의 숴마화사랑초등학교 학생들은 강제로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이후 행정심의를 통해 2015년 말 1000만 원이 넘는 지원을 받아 학교를 더 확장하고 리모델링했다. 하지만 결국 학교 수속과정에서 발목이 잡혔고 작년 하반기 이후부터 지금까지 운영 및 교육활동이 금지되고 있다.

시창시 당국은 기자회견을 통해 숴마화사랑초등학교가 ‘국유림지 불법 매매 및 불법 점용, 불법 학교 설립, 건설현장의 공사로 인한 피해’ 등의 혐의가 있다고 발표했고, 이 같은 이유로 철거를 명령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의 한 네티즌은 “정상적인 학교가 한 무리의 파렴치한 관리들에 의해 말살됐다. 이 학교가 이렇게 없어지지 않도록 언론이 계속 관심을 가져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슬이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눈물#다량산#숴마자선기금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